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오마이뉴스
작성일 2022-12-07 (수) 11:07
ㆍ추천: 0  ㆍ조회: 728      
현직 검사의 한동훈 장관 강력 비판 "휴대폰 묵비... 사과하라"
현직 검사의 한동훈 장관 강력 비판 "휴대폰 묵비... 사과하라"

이정환 입력 2022. 11. 30. 18:42수정 2022. 11. 30. 19:15  댓글 2426

독직폭행 무죄 대법 판결... '채널A 검언유착 의혹' 수사 담당 이정현 검사장 입장 발표

[이정환, 김종훈 기자]



▲  한동훈 장관(당시 검사장)이 2021년 5월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의 폭행 관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현직 검사장이 한동훈 법무부장관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30일 독직 폭행 사건으로 기소된 정진웅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에 대한 대법원 무죄 확정 판결이 나오자, '채널A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담당했던 이정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이 입장문을 통해 "이제 이 기소에 관여한 법무부, 검찰의 책임있는 사람들이 정 전 부장검사와 국민에게 사과할 시간"이라고 밝혔다.


이 사건은 한 장관이 '채널A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 도중 정진웅 검사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서울고검에 고소하면서 시작됐다. 1심 판결에서 재판부는 정 검사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으나, 지난 7월 2심 재판부는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이정현 검사장은 입장문에서 한동훈 장관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이 사건의 기초사실인 정 전 부장검사와 한동훈 전 검사장 사이의 신체적 접촉은 한 전 검사장이 채널A 검언유착 의혹 사건으로 수사를 받게 되자 압수된 휴대폰 비밀번호를 묵비하는 등 사법절차에 협조하지 않아 휴대폰 유심칩을 추가로 압수하는 적법한 공무집행 과정에서 그야말로 우발적으로 발생한 돌발사건"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이 검사장은 "그럼에도 피의자인 한 전 검사장이 채널A 사건 수사의 정당성을 훼손하기 위해 검사의 적법한 공무집행행위를 고의를 가진 악의적인 '권력의 폭력'인 것처럼, 규정·고발했다"며 "주임검사까지 무리하게 변경하여 부당하게 기소한 수사팀에 대하여는 응분의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정진웅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차장검사)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뒤 나와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정 연구위원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부장검사였던 2020년 7월 당시 검사장이었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휴대전화 유심칩을 압수하려다 한 장관을 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바 있다.
ⓒ 연합뉴스

이정현 검사장은 또한 "채널A 사건 피의자였던 한동훈 전 검사장이 법무부장관이 된 이후 정 전 부장검사를 수사·기소했던 검사는 한 장관에 의해 승진·영전하는 인사를 받았다"면서 "이러한 인사권 행사는 한 전 검사장 말처럼 정상적인 법치국가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므로 이제라도 바로잡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 검사장은 "다시 한 번 자기 편을 수사한 수사팀을 보복하기 위해 '없는 죄를 덮어씌우려 한' 권력의 폭력에 대해 법과 정의에 따라 정확하게 판단해준 사법부에 경의를 표하고, 아울러 권력의 폭력에 관여한 사람들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재판 결과에 대해 한동훈 장관은 개인 자격의 입장문에서 "피해자 입장에서 납득하기 어려우나 최종심인 대법원 판결인 만큼 존중한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다만, 1심 유죄와 달리 무죄를 선고한 항소심에서도 '당시 직무 집행이 정당했다고 인정하는 취지는 아니고, 영장 집행 과정에서 자신의 부족했던 부분과 피해자가 겪어야 했던 아픔에 대해 깊이 반성하면서 성찰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 바 있으므로, 다시는 이러한 과오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성찰하는 것이 정상적인 공직자의 자세"라고 강조했다.

이름아이콘 오마이뉴스
2022-12-07 11:08
(출처)

https://v.daum.net/v/20221130184202112

.
   
이름아이콘 MBC
2022-12-07 15:31
'한동훈 독직폭행' 무죄 확정에도‥검사끼리 서로 "네 잘못"
(2022.11.30/뉴스데스크/MBC)

https://www.youtube.com/watch?v=q51y0Elv0JA


한동훈이 폰 만지자 '와당탕'.. 어떻게 대법까지 갔나 봤더니
[뉴스.zip/MBC뉴스]

https://www.youtube.com/watch?v=83-BjDk4F0w

.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429 부인이 조사 받으니 사퇴 검토하는 총리…스페인 정가 '충격' [1] 뉴스1 2024-04-25 167
428 "반세기 모방·추격 전략 …'한강의 기적' 수명 다해" [4] 매일경제 2024-04-24 176
427 박정훈 대령, 尹 대통령 증인 신청한다…"외압은 대통령 '격노' .. [1] 뉴스1 2024-04-18 208
426    곳곳에 드리운 尹의 흔적..검사 때 쓰던 번호로 이종섭에 전화 [2] 시사저널 2024-05-30 54
425 조국 “‘한동훈 특검법’ 발의···딸 논문 대필·에세이 표절.. [3] 경향신문 2024-03-12 357
424 이종섭 출국에 "공정과 상식 어디 있나"..호주 교민 "죄인 안 받.. [3] 한국일보 2024-03-11 363
423    분노한 박정훈 대령…“피의자 이종섭, 혈세로 비행기 타고 왔다.. [1] 시사저널 2024-03-21 223
422    공수처 "이종섭 출국 허락한 적 없다"…대통령실 입장 반박 [1] 연합뉴스 2024-03-18 242
421    대통령실 황상무 수석 "MBC 잘 들어" 언론인 회칼 테러 언급 [3] 미디어오늘 2024-03-18 248
420 서화숙 "이승만은 독재자며 그의 역사적 평가는 이미 끝났다" [3] 참고용 2024-02-20 414
419 해외 진출한 日기업 승승장구 …'유턴'이 능사 아니다 [3] 매일경제 2024-02-08 318
418 미국 WSJ '김건희 리스크' 정조준 "2200달러 디올백, 한국 여당 [2] 미디어오늘 2024-02-01 353
417 `히말라야 작가` 최동열, 스페이스 오렌지해어서 5년 만에 개인전.. [3] 디지털타임스 2024-01-11 364
416 ‘노벨상 25명 배출’ 獨연구소 첫 한국인 단장 [2] 매일경제 2024-01-10 336
415 인도네시아 언론, 북한에 직격 "전세계에 언제쯤 좋은 일 할래" [2] 뉴스1 2024-01-08 320
414 아이유, 복지취약계층에 2억원 기부...선한영향력 이어가 [2] 인터뷰365 2024-01-04 378
123456789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