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뉴스프리존
작성일 2020-03-07 (토) 18:17
ㆍ추천: 0  ㆍ조회: 427      
한국 구매력 기준 1인당 GDP 반세기 만에 일본 추월
뉴스프리존

한국 구매력 기준 1인당 GDP 반세기 만에 일본 추월

OECD 한일 격차 갈수록 확대.. "식민지배를 겪은 한국, 아일랜드 다음으로 지배했던 국가를 넘어"

日 경제매체 "1인당 GDP 한국에 추월당해 충격적이고 참담하다"

정현숙 기자   승인 2020.03.06 11:45




11일 기준 국제통화기금(IMF)의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 데이터베이스 자료를 보면 올해 한국의 PPP 기준 1인당 GDP는 3만7천542달러로, 조사 대상 194개국 중 32위다. IMF는 한국과 일본의 격차가 점차 좁혀지며 4년 뒤에 순위가 역전될 것으로 전망했다.


구매력을 기준으로 한 1인당 국내총생산(GDP)에서 한국이 처음으로 일본을 추월했다. 매우 고무적인 뉴스 임에도 우리 언론들은 조용하기만 하다. 오히려 일본에서 충격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우리나라가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우리 경제의 저력을 보여주는 통계가 나왔다. 2018년 기준으로 한국의 1인당 GDP와 노동생산성이 일본을 추월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구매력평가(PPP) 기준 각국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을 발표했다. 한국: 42,136달러, 일본 : 41,502달러, 중국 : 16,738달러로 나타났다.


'구매력평가(PPP) 기준 GDP'는 각국의 통화단위로 산출된 GDP를 단순히 달러로 환산해 비교만 하지 않고 각국의 물가수준을 함께 반영하는 것으로 달러로 표시한 GDP와 달리 실질소득과 생활 수준까지 비교할 수 있는 수치를 뜻한다.


1970년 두 나라의 통계가 집계된 이후 정확히 50년 만에 한국이 일본을 추월한 것이다. 전체 35개국 가운데 2017년 한국은 19위, 일본은 20위를 각각 기록했다.


OECD 통계에 따르면 한국은 2017년 일찌감치 PPP 기준 1인당 GDP에서 일본을 앞섰다. 높은 물가, 오랜 경기 부진, 심각한 고령화 등으로 일본의 실질 소득이 한국에 뒤처지기 시작했다는 의미다.


OECD는 두 나라의 격차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달러화 기준으로 1천 달러 가까이 확대될 것이라는 게 OECD의 분석이다.


2019년 8월 국제통화기금(IMF)은 PPP 기준 1인당 GDP에서 한국은 2023년쯤 일본을 추월하겠다고 전망했지만, 한국은 IMF 예측보다 훨씬 앞서 일본을 3년이나 앞질렀다.


이런 결과에 대해 일본이 '잃어버린 20년'이라는 침체기에 저물가 임에도 구매력이 갈수록 떨어진 반면 한국은 상대적으로 물가상승률이 더 높은 가운데 경제성장률이 높았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인 것으로 관측된다.


물가와 환율 모두를 고려한 통계로 한국이 50년 만에 일본을 앞지르고 이를 OECD가 인정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볼 수 있다.


이런 지표를 일본 경제학자는 이미 분석했다. '노구치' 와세다대학 비즈니스 파이낸스 연구센터 고문이 경제매체 '다이아몬드' 온라인판에 지난달 27일 기고한 글에서 일본의 충격을 엿볼 수 있다.


'다이아몬드'는 노구치 교수의 기고를 바탕으로 1인당 국내총생산(GDP)에서 일본의 지위가 낮아져 마침내 한국에 추월당한 데 대해 '충격적이고 참담한 상황"이란 반응을 나타냈다.


2018년 일본의 PPP 기준 1인당 GDP는 약 4만1천502달러로 미국(6만2천852달러)의 66% 수준이다. 한국의 2018년 1인당 GDP는 4만2천136달러다.


다이아몬드는 "미국과의 차이는 이미 잘 알려져 있기 때문에 그다지 충격이 아닐지 모른다"라며 "큰 충격은 한국의 숫자가 일본보다 커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매체는 "한국뿐만 아니라 이탈리아와 스페인에도 뒤처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2000년대 초반 무렵만 해도 일본의 1인당 GDP가 미국보다도 높았는데, 이제 이와 같은 상황이 된 것은 충격이라고밖에 말할 수 없다는 것이다.


매체는 그 이유로 일본의 낮은 노동 생산성을 들었다. 노동생산성은 취업자 1인당 GDP를 말한다.


다이아몬드는 "이것은 1인당 GDP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라며 "일본은 미국의 58.5%에 지나지 않고, 한국 외에 터키와 슬로베니아에도 뒤처져 있다. 참담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일본생산성본부'가 작년 12월 자체적으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취업자 1인당으로 본 2018년 일본의 노동 생산성은 8만1천258달러로, OECD 회원국 36개국 중 21위를 차지했다. 미국은 13만2천127달러로 일본보다 1.6배 많았고 한국은 7만7천219달러로 일본보다 적었다. 한국의 순위는 25위였다.

이렇게 OECD와 일본생산성본부의 숫자가 차이 나는 것은 자국 통화의 숫자를 달러로 환산해 사용하는 환율의 차이 때문이라고 매체는 분석했다.

다이아몬드는 "모두 현재의 환율(110엔 정도)에 비하면 엔화 강세지만 일본생산성본부의 숫자는 비현실적일 정도로 엔고"라며 OECD의 숫자가 더 현실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의 추이가 이대로 지속되면 어떤 지표로 봐도 한국이 일본보다 생산성이 높고 풍부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다이아몬드는 "일본 경제의 진짜 문제는 인구 감소가 아니라 1인당 생산성이 낮은 것"이라며 "일본의 생산성이 왜 이렇게 낮은지 분명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최진순 전 건국대학교 교수는 SNS로 "명백한 사실은 식민지배를 겪은 국가가 지배했던 국가를 넘어선 사실이 아일랜드 다음으로 한국이란 점"이라며 "한국은 이미 2017년부터 일본을 추월해 지금은 그 차이를 벌리는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전우용 역사학자도 5일 SNS로 영국 식민지였던 아일랜드가 영국의 GDP를 추월한 것을 기념해 세운 '더블린 스파이어 첨탑' 사진을 첨부하면서 3.1운동 100주년 즈음해서 일본의 식민지였던 한국이 마침내 일본 GDP를 추월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한국에는 여전히 일본을 스승으로 숭배하는 인간이 많다"라며 "이런자들이 다수인 한, 한국인들은 스스로 이룬 '역사적 성취'마저 기념하지 못할 거다"라고 통렬히 꼬집었다.


출처 : 뉴스프리존(http://www.newsfreezone.co.kr)
http://www.newsfreezo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9695

이름아이콘 연합인포맥스
2020-03-09 11:04
韓 구매력 기준 1인당 GDP 일본 추월한 의미는

윤영숙 기자 승인 2020.03.03 17:38

(서울=연합인포맥스) 윤영숙 최진우 윤시윤 기자 = 환율과 물가 수준을 고려한 한국의 구매력이 일본을 추월한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한국의 구매력평가(PPP) 기준 한국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2017년 기준 4만1천1달러, 일본은 4만827달러로 집계됐다.

2018년은 한국이 4만2천135달러(잠정치)로 일본은 4만1천501달러(잠정치)로 나타났다. (연합인포맥스가 3일 오후 1시 57분 보도한 'OECD "한국 1인당 GDP, 일본 추월했다…2017년 PPP 기준부터" '제하의 기사 참고)

PPP 기준 1인당 GDP는 나라마다 다른 물가나 환율 수준을 반영해 실제 국민의 구매력을 측정하는 지표다.

같은 1달러로 물건을 산다고 가정했을 때 물가가 비싼 나라와 그렇지 않은 나라 간에 살 수 있는 양이 다르다. PPP 기준은 이러한 차이를 제거해 실제 생활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다.

한국이 일본을 추월한 것은 1인당 GDP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70년 이후 약 반세기 만에 처음이다. 일본의 명목 GDP는 한국을 몇 배 앞서지만, 환율과 물가 수준 등을 고려하면 이를 앞섰다는 의미다.

작년 8월 국제통화기금(IMF)은 한국이 2023년께 PPP 기준 1인당 GDP가 일본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으나 이보다 몇 년을 앞당긴 셈이다.

IMF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잠정) 한국의 1인당 PPP 기준 GDP는 4만4천740달러, 일본은 4만5천546달러로 일본이 약간 앞선다.

한국이 일본을 바짝 추월한 데는 한국은 PPP 기준 더 빠른 성장세를 보인 영향이 크다.

OECD 자료에 따르면 PPP 기준 명목 GDP는 2013년 한국이 1조7천269억달러에서 2018년 2조1천745억달러로 25% 증가했다. 일본은 같은 기간 4조9천670억달러에서 5조2천475억달러로 5.6% 증가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1인당 GDP는 물가를 고려한 측면에서 보면 우리나라 소득이 일본 사람들보다 더 나을 수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생활 물가가 싸면 실질 구매력은 더 높다"라며 "최근 일본의 생필품 가격이 많이 내려가서 구매력이 더 높아졌을 수는 있다"면서도 "그동안 가격 수준 자체가 우리나라가 일본보다 상대적으로 낮아 실질 구매력 기준으론 우리나라 국민이 일본 국민보다 개인적으로 더 부유하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또 다른 한은 관계자는 "PPP로 보면 우리나라 물가가 상대적으로 싸기 때문에 구매력이 더 향상되니 추월할 수 있다"라며 "1인당 국민총소득(GNI) PPP 자료를 보면 일본은 4만1천501달러고 우리나라는 4만2천136달러지만 물가가 상대적으로 싸기 때문에 같은 소득으로 지출할 여력이 더 크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구매력 기준 환율은 산정하는 기관마다 조금씩 상이하다"면서도 "다만, 재화와 서비스의 상대적 가격을 반영한 1인당 GDP는 이미 우리나라와 일본이 유사한 수준이라는 것은 국제기구나 전망기관 등 대부분 기관의 공통적인 결론"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은 금융위기 이후 아베노믹스로 대변되는 엔저 정책을 통해 경기 부양에 박차를 가해왔다.

그러나 잃어버린 30년 이후 고령화와 구조적 요인 등으로 성장률이 여전히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더구나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경기침체에 재진입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작년 4분기 일본의 실질 GDP는 전분기보다 1.6% 감소(연율 -6.3%)해 5분기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대다수 전문가는 올해 1분기에도 일본의 GDP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해 올해 일본이 침체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ysyoon@yna.co.kr, syyoon@yna.co.kr

(끝)

http://news.einfomax.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73874

.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438 일본(왜)은 백제의 분국이었다! [3] 한 빛 2020-06-29 74
437 북한 평양 가상 타격 장면 동영상! (대북한 전략) [7] Youtube 2020-06-17 203
436 이만열 (페스트라이쉬) 교수, 미국 대통령 선거 출마 선언 [7] 브레이크뉴스 2020-06-09 176
435 [하반기 경제정책]코로나에 흔들린 글로벌 공급망…유턴기업으로.. [2] 뉴시스 2020-06-04 188
434    산업계 "정부 유턴기업 지원한다지만…고임금부터 해결해야" [4] 연합뉴스 2020-06-11 123
433 정부, 탈원전·재생에너지 확대 보급 [3] 동아경제 2020-05-18 259
432    [사설] 다음 정부가 원전 산업 再起를 도모할 토대라도 유지시켜.. [4] 조선일보 2020-05-18 208
431 독일 빌트 "시진핑, 코로나로 멸망할 것" 공개편지…중국 발끈 [5] 연합뉴스 2020-04-20 293
430    신기루 된 '중국몽' [1] 매일경제 2020-05-25 183
429 현직 검찰 수사관, 내부망에 윤석열 총장 퇴진 요구 글 올려 [11] 매일경제 2020-04-08 414
428    [단독] '윤석열 장모' 최 씨 송금 의혹.."특수활동비로 갚았다" [7] KBS 2020-04-25 223
427 서양 우월주의의 종언? [9] 중앙일보 2020-04-03 425
426 중국 공산당의 외국 선거 개입 방법을 공개합니다. [6] 파이낸스투데이 2020-04-01 301
425 한국 구매력 기준 1인당 GDP 반세기 만에 일본 추월 [1] 뉴스프리존 2020-03-07 427
424 왜 한국처럼 못하나?' 미국 부통령 통탄,세계 각국 한국 코로나1.. [31] 국민뉴스 2020-03-05 720
423    '팬데믹 속 총선' 외신 주목.."한국, 무엇이 가능한지 또 증명" [7] 연합뉴스 2020-04-14 249
123456789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