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morboard
유머게시판

작성자 서울신문
작성일 2021-05-20 (목) 09:37
ㆍ추천: 0  ㆍ조회: 61      
“유부남 검사가 속이고 접근해 수백만원 빌려가…검찰은 회유까지”
“유부남 검사가 속이고 접근해 수백만원 빌려가…검찰은 회유까지”

입력 :2021-05-18 18:30ㅣ 수정 : 2021-05-18 18:55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폭로
검찰에 진정 넣었지만 감싸기만
“거짓이면 날 고소하라” 경고도

현직 검사가 유부남 신분을 속이고 접근해 교제하며 수백만원의 돈을 뜯어갔다는 폭로가 나왔다.

이를 폭로한 당사자는 해당 검사가 속한 서울중앙지검에 이런 내용을 담은 진정서를 제출했지만,
검찰은 감찰 대신 자신을 회유하고 있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 “현직 검사, 유부남 신분 속이고 접근해 돈 뜯어”. 서울신문 DB


18일 오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유부남 검사의 거짓말과 비위를 덮으려 하는 법무부와 서울중앙지검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합니다’라는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저는 오늘 한 검사의 비윤리적 일탈과 비위, 그리고 사건을 덮기에 급급한 법무부와 서울중앙지검의 행태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한다”고 운을 뗐다.


청원인은 “저는 지난 3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B 부부장검사에게 진정서를 제출했습니다”라면서 “저와 연인관계이었던 서울중앙지검 공판부 소속 A 검사가 수개월간 ‘유부남’인 사실을 속이고 저와 만나며, 수백만원에 이르는 돈을 빌려간 후 갚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청원 배경을 먼저 설명했다.


그는 “검찰 측에서 요구한 데이트 중 지출한 수백만원 상당의 카드 내역, A 검사가 ‘교제 사실을 알리지 마라’며 제 서명을 강요한 각서 등을 증거로 제출하며 성실하게 조사에 임했다”고 주장하면서 “감찰을 담당한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는 ‘A 검사에 대한 징계는 이뤄질 것’이라고 수차례 답변했다”고 그간의 상황을 전했다. 그러나 청원인은 “(검찰이) 저에게 수차례 연락을 하여 ‘아직까지 감정이 남아있는 것 아니냐’며 진정을 취하하도록 유도하는 듯한 이야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이런 내용을 보고받은 법무부 또한 감찰에 나설 의지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렇게 시간이 지연되는 가운데, A 검사는 제 의사와는 무관하게 수차례 제 집 앞에 찾아오고 휴대폰 연락을 취했다”면서 “저와 제 담당 변호사는 이러한 상황이 재발되지 않도록 ‘감찰 및 징계절차가 빠르게 진행되었으면 좋겠다’, ‘A 검사가 집에 찾아오고, 연락해 괴롭다’고 수차례 항의했다”고 덧붙였다.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원인은 또 진정 사건을 맡은 형사1부 부부장검사가 “‘손해배상, 피해보상을 원하지 않느냐, A 검사의 부인이 상간녀 소송을 걸 수도 있는데, 우리 부서에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며 일을 은폐하려는 듯한 인상을 풍기며 회유할 뿐이었다”고도 했다.

청원인은 “검찰은 자정할 능력도, 의지도 없다”면서 “이 모든 사실이 거짓말이라면, A 검사는 저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라”며 글을 맺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규정과 절차에 따라 현재 조사 등이 진행 중이다”라면서도 “구체적인 사안의 내용이나 진행 경과에 대하여는 답변드리기 어려움을 양해 바란다”고 밝혔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
이름아이콘 서울신문
2021-05-20 09:39
(출처)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10518500184&wlog_tag3=daum

.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6 “유부남 검사가 속이고 접근해 수백만원 빌려가…검찰은 회유까.. [1] 서울신문 2021-05-20 61
35 민주당 찍어주세요?…통합당 김종인 위원장 [1] 연합뉴스 2020-04-10 253
34 We Will Rock You! 펩시 2016-06-09 897
33 [김순덕 칼럼] 한나라당, 유시민 영입 어떤가? [2] 동아일보 2011-05-02 1340
32 공정한 사회? 바로 이거야!! [1] 두환이 2010-09-08 1252
31 조갑제를 능가하는 신인 개그맨 안상수? [5] 네이버닷컴 2010-03-25 2517
30 우리 각카보다 능력있는 사람 있으면 나와봐..!!!! [7] 아직도배고파 2010-01-26 2177
29 [사설] 원전 수출이 달갑지만은 않은 이유 [3] 한겨레 2009-12-28 1652
28 "MB의 권총협박 거짓말, 해외토픽감" [1] 뷰스앤뉴스 2009-12-03 1693
27 신인 개그맨 조갑제?? [5] 네이버닷컴 2009-11-15 2278
26 일본인으로서 犬馬의 충성" 박정희 혈서 신문 공개 [4] 마이데일리 2009-11-09 2794
25 李대통령.. "존경못받는 국가될까 두려워?" [1] 국민들 의견! 2009-03-18 1884
24 이명박 정부 1년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6] MBC100분토론 2009-02-27 6660
23 전여옥보다 더한 넘이 나타났다!! [4] 미국교포 2009-01-14 2244
22 허위사실 유포혐의... 긴급 체포! [1] 이네르바 2009-01-09 2177
21 나라망치기에 올인하는 치매노인들!! 미국(LA)교포 2008-12-26 2383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