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동아일보
작성일 2018-10-16 (화) 14:59
ㆍ추천: 0  ㆍ조회: 87      
[시론/안드레이 란코프]북한의 영악한 ‘트럼프 관리’
[시론/안드레이 란코프]북한의 영악한 ‘트럼프 관리’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양대학 교수

입력 2018-09-20 03:00수정 2018-09-20 09:15


북한 엘리트는 핵 포기할 생각 없어, 미국의 압박을 최소화하는 게 목표
트럼프 임기까지 시간벌기 작전 돌입
‘트럼프 관리’가 무력 충돌 위험 줄여… 2차 북-미회담, 큰 난관 없이 진행될 듯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측의 제안을 받고 2차 북-미 정상회담을 하겠다고 했다.
냉정하게 분석하면, 2차 정상회담은 무엇보다도 미국을 조종, 관리하려는 북한 외교의 큰 성공이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한국도 이 소식을 환영할 이유가 있다고 생각된다.
지난해 북한은 그 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도전에 직면하게 됐다. 한편으로 신임 미국 대통령은 시끄럽게 군사력 사용 위협까지 했다.

다른 편으로 중국은 매우 엄격한 대북 제재를 유엔에서 지지했을 뿐만 아니라, 국경 경비를 강화했고 성실히 집행하기 시작했다.


북한 정부는 이 이중의 위협을 줄이기 위해 이중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한편으로 미국이 공격할 가능성을줄이기 위해서 미국 측이 듣고 싶어 하는 ‘비핵화’ 이야기를 시작했고, 가역적(可逆的)이지만 상징성이 큰양보를 일방적으로 했다. 다른 편으로 그들은 경제 위기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작년에 생긴 미중 공동 전선을 파괴하고 중국이 대북 태도를 완화하도록 노력했다.


중국에 대한 외교 노력은 마침내 성공하였다.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시작한 트럼프 대통령은 의도하지 않게 북한의 정책을 도와줬다. 미국의 무역 공격을 받은 중국은 비대칭적인 반격 수단을 고민했고, 북한 카드를꺼냈다. 중국은 대북 제재 집행을 많이 완화했고 국경지역에서의 밀무역 및 중소기업의 대북 교역에도 눈을 감기 시작했다. 결국 북한에서 경제 위기의 위협이 많이 없어졌고 북한은 원래 생각했던 양보조차 서두르지 않게 됐다.


그러나 위협이 줄어든 것은 위협이 없어지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북한은 여전히 트럼프 대통령을 군사작전까지 할 수 있는 사람으로 보며, 그에 대한 공포가 남아 있다.
그러나 미국에서도 북한이 비핵화뿐만 아니라 핵 감축을 할 의지가 없다는 인식이 갈수록 분명해지고 있다. 사실을 깨달은 미국 전문가들 가운데서는 미국이 2017년식 ‘최대 압박’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요즘에 커지고 있다.


북한은 미국의 태도가 강경해지는 것을 예방하려 시간 벌기 작전을 전개하고 있다.

그들의 목적은 트럼프의 임기 만료 때까지 대북 공격, 그리고 최대 압박의 재개를 가로막는 것이다.
동시에 그 목적을 이루기 위해 가능한 한 적게 양보하고 핵·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능력을 현 수준으로 유지하거나 조금만 감소시킬 희망을 갖고 있다.


북한 입장에서 제일 합리주의적인 방법은 트럼프를 관리하는 것이다.

대부분의 국무부, 국방부 관리와 달리 대통령은 아직 북한이 핵을 포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믿는 것 같다.
특히 자신을 ‘거래의 기술’ 천재라고 생각하는 트럼프는 기존 대통령들이 해결하지 못한 비핵화 문제를 자신이 해결할 줄 알고 있다.

그래서 북한 측의 목적은 트럼프가 강경파의 주장을 듣지 않고, 최대 압박을 재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은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정상회담 준비에 몇 개월이나 시간이 걸려서, 그동안 미국 강경파는 입을 열지 못할 것이다.

회담 때도 김정은을 비롯한 북한 측은 허영심이 많은 미국 대통령에게 아첨하고, 그가 듣고 싶어 하는 이야기와 비핵화 약속을 많이 할 것이다.

북한이 진짜 양보를 할 가능성도 아직 조금 있다.
그 때문에 트럼프는 정상회담 이후에도 북한 측의 약속이 귀에서 잘 들려서, ‘비핵화의 진전’을 기다릴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북한은 위기를 회피하지 않더라도 많이 미룰 것이다.


그런데 한국과 동북아 사람들에게 이것은 단순히 나쁜 소식만은 아니라고 생각된다.

미국 강경파가 희망하는 최대 압박의 재개는 매우 위험한 것이다. 중국이 2차 최대 압박에 참여할 의지가 아예 없기 때문에, 이러한 강경 정책은 북한의 비핵화는 물론이고, 핵 감축조차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이 정책은 2017년처럼 동북아에서 무력충돌이나 전쟁이 발발할 수 있는 상황을 초래할 것이다.
이러한 사실을 감안하면, 우리는 북한이 전개한 ‘트럼프 관리 작전’을 매우 냉소적으로 보더라도 그 성공을 바랄 이유가 있다.  


물론 북한 엘리트층은 비핵화를 집단 자살과 다를 바가 없는 정책으로 보기 때문에 핵을 포기할 생각조차없다. 그러나 핵무기 감축을 하는 것은 바람직한 전망이다.

유감스럽게도 미-북 양측이 타협을 할 의지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 한반도에서의 무력충돌과 한미관계, 남북관계에 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을 줄이는 ‘트럼프 관리’가 나쁜 것이 아닐 수도 있다.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양대학 교수


=====================================
■ [VOA 뉴스] “핵물질 시설 신고와 생산중단 - 조건부 종전선언 교환 현실적” (2018-10-15 18:14)
2018.10.13
VOA (Voice of America) 뉴스

미 전문가들 “핵물질 시설 신고와 생산중단 - 조건부 종전선언 교환 현실적”


향후 미-북 실무 협상에서 북 핵 물질 생산과 관련된 모든 시설과 위치를 신고하고 핵 물질 생산을 중단하는 북한의 조치와 ‘조건부’ 종전선언 또는 종전선언을 위한 '다자 평화회의 소집'을 제안하는 방안이 현실적일 것이라고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이 주장했습니다. 비핵화 첫 단계로 북한에 모든 핵 시설 신고를 요구할 경우 협상은 현 답보 상태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을 계기로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가시권에 들어온 가운데, 이에 앞서 열릴 미-북 실무 협상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폼페오 장관이 최근 방북을 마치고 밝혔듯이 실무 협상의 미국 측 협상가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북한 측 카운터파트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될 전망입니다.


특히 이번 실무 협상에서는 2차 미-북 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 외에도 1단계 비핵화와 상응 조치가 구체적으로 논의될 가능성이 큽니다.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북 핵 물질 생산과 관련된 모든 시설과 위치를 신고하고 핵 물질 생산을 중단하는 조치와 ‘조건부’ 종전선언 또는 종전선언을 위한 '다자 평화회의 소집'을 교환하는 방안이 1단계 비핵화-상응조치 조합으로서 현실적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로버트 아인혼 전 국무부 비확산·군축담당 특보는 12일 ‘VOA’와 만나, 처음부터 북한에 모든 핵 목록과 시설을 포괄적으로 신고하도록 요구하는 것은 현 시점에서는 비현실적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아인혼 전 특보] “I wouldn't require them to make a completely comprehensive declaration (of its nuclear assets and facilities) from the start. I would make a proposal that North Korea declare and suspend ‘all activities’ in North Korea related to the production of fissile materials, not just at Yongbyon but anywhere including production facilities outside of Yongbyon, and before inspectors visit those facilities, have the North to declare them and their locations. That would be a very important first step.”


대신 북한이 핵 물질 생산과 연관된 ‘모든 활동’을 신고하고 중단하도록 제안하는 것이 현 시점에서 합리적일 뿐만 아니라, 비핵화에 매우 중요한 첫 단계가 될 것이라는 겁니다.


아인혼 전 특보는 여기에는 영변 핵 시설 뿐 아니라 영변 외부에 있는 모든 핵 물질 생산 시설들이 해당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사찰단이 이런 시설들에 방문하기 전 북한이 모든 시설과 이들의 위치를 신고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조치는 북한이 보유한 모든 핵, 미사일 규모와 위치를 공개하지 않고도 이뤄질 수 있기 때문에 수용할준비가 된 제안일 수도 있다는 겁니다.


[녹취:아인혼 전 특보] “It would not involve North Korea revealing the number and locations of all the nuclear weapons, all their missiles and so forth. That they are not prepared to do. But, the first step in the declaring fissile material production facilities is a step they may be prepared to take…”


지난 2008년 6월 냉각탑 폭파를 앞두고 촬영한 북한 영변 핵시설. 북한은 최근 남북정상회담에서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을 폐기할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아인혼 전 특보는 미국이 취할 상응조치로는 ‘조건부’ 종전선언을 제안했습니다.

[녹취:아인혼 전 특보] "Now, in terms of a declaration, an end of war declaration, as a corresponding measure, I think it would make sense. By the way, I would link a U.S. support for an end of war declaration with a parallel joint statement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ROK that says that even afte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r, it would be important to retain the U.S and ROK security alliance as well as US military presence on the peninsula…”


종전선언에 대한 미국의 지지와 평행하는 ‘미-한 공동성명’을 연관시켜야 한다는 겁니다.

아인혼 전 특보는 이 공동성명에는 한반도의 평화 이후에도 미-한 안보 동맹과 더불어 주한미군 주둔은 계속 유지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내용을 담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미-한 동맹과 주한미군은 평화를 저하하는 성격이 아니라 반대로 평화를 강화하는 기능을 한다는 내용의 미-한 공동성명이 병행돼야 미국과 한국 양측 모두의 종전선언 지지를 확립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주장입니다.


아울러 최근 김정은도 종전선언 이후 주한미군 주둔과 미-한 동맹 유지에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에 이 방안은 미국과 한국, 그리고 북한까지 모두 수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프랭크 자누지 맨스필드재단 대표도 실무 협상에서 북한에 1단계 비핵화 조치로서 핵 물질 생산과 관련된 모든 시설과 위치를 신고하도록 설득하는 것이 현실적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자누지 대표] “I think the U.S. for our part we should work to persuade the North Koreas to provide a complete list of the facilities in North Korea that are linked to the production of fissile materials. This is different than a complete list of all of their nuclear facilities. I think that’s unrealistic for us to try to get at this time. So, I would put the top priority on getting a complete list of their fissile material production facilities, the reactor in Yongbyon, any HU production facilities at Yongbyon or at other places in North Korea because these are the facilities that pose the greatest threats to the U.S and are at the core of the North’s bomb making capabilities.”

이와 동시에 이런 시설들을 모두 폐쇄하고 불능화시키며 사찰단 접근을 허용하는 조치도 포함돼야 한다고밝혔습니다.

자누지 대표는 미국의 상응조치로 종전선언 대신 ‘다자간 평화회의’를 제안했습니다.

[녹취:자누지 대표] “I think that in term of an end of war declaration, maybe instead of trying to end the war at once after 70 years with some sort of declaration, maybe we should convene a peace conference where the parties , U.S., South Korea, North Korea and Chinese can work through details about how to end the war.”


약 70년 간 이어진 한국전쟁을 선언 형식으로 끝내기보다 미국과 한국, 북한, 그리고 중국이 참여해 종전에 관한 세부 내용을 마련하는 평화회의를 소집하는 것이 적절할 것이라는 겁니다.


자누지 대표는 또한 북한이 원하는 또 하나의 상응조치인 제재완화에 관한 세부 내용도 실무 협상에서 논의될 것이라며, 제재완화는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와 일치하는 ‘구체적 행동에 대한 결과’로서 매우 신중하게 측정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이 더 폭넓은 시각을 갖고 북 핵 문제 해결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녹취:노퍼 부회장] “I think it’s important to understand where both South Korea and North Korea are making progress in inter-Korean relations…”


스티븐 노퍼 코리아소사이어티 부회장은 미국이 남북 관계 개선의 진전 상황을 이해하고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한국과 북한이 약속한 경제 협력은 안정과 번영으로 이어져 곧 평화라는 미국의 이익에도 부합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북 핵 전문가 지그프리드 해커 박사가 최근 주장했듯이 북 핵 시설을 민수용, 즉 전력 생산용이나 의료용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도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흥미로운 제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이름아이콘 동아일보
2018-10-16 15:00
(출처)

http://news.donga.com/3/all/20180920/92089503/1
   
이름아이콘 매일경제
2018-10-16 15:01
[글로벌포커스] 평화공존

입력 : 2018.10.16 00:05:01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수

김정은이 집권한 지 벌써 7년이 되었다.

그동안 젊은 북한 지도자는 중국 덩샤오핑과 같은 경제의 시장화를 많이 추진하고, 북한 서민들의 생활수준 향상을 이루었다.
그의 기본 전략은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동아시아에서 여러 차례 성공한 전례가 있는 개발독재 모델이다.

동시에 북한은 그동안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아주 빨리 가속화했다.

올해 초 북한은 미국판 `벼랑 끝 외교`와 중국의 경제 압박이라는 이중 위협 때문에 핵을 포기하겠다는 말까지 했다.
하지만 이 말은 진정성이 없다는 게 매우 분명하다.

이라크, 특히 리비아의 교훈을 열심히 배운 북한 엘리트 계층은 집단자살과 다를 바 없는 비핵화를 할 생각이 전혀 없다.

또한 북한은 개방과 자유화를 실시하지 않을 이유가 아주 많다.

북한 결정권자들은 주민들이 같은 민족이면서 너무 잘사는 `남조선`에 대해 배우고,
정부 당국에 대한 공포가 많이 약해진다면 체제가 흔들리기 시작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들은 개혁을 하더라도 `국내 안전 유지` 및 `체제 수호`를 위해 개방은 절대 하지 않으면서 동시에 주민들에 대한 억압·단속·통제를 계속해야 한다.

그래서 한국을 비롯한 북동아시아 나라들이 앞으로 오랫동안 직면할 것 같은 모습은 외교·군사적으로 핵을 가지고, 경제적으로는 시장화로 성장을 이루며, 정치적으로 극한 권위주의를 유지하는 북한이다.

바꾸어 말해 2020년대나 2030년대에 인공기가 여전히 평양에서 휘날린다면 북한은 사실상 `핵보유 개발독재국가`로 남아 있을 것이다.

한국 입장에서 이러한 북한을 어떻게 다뤄야 할까. 한국 정치의 양대 세력은 이 어려운 문제를 기피하는 경향이 심하다.

진보파는 주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단계적으로 개방의 길을 걸을 것으로 믿거나 믿는 척한다.
한편으로 보수파는 냉전시대부터 바뀌지 않은 채 압박·제재를 중심으로한 강경노선을 믿고 있다.

진보파가 가능하다고 말하는 비핵화와 개방이 불가능한 이유를 벌써 앞에서 설명했다.

북한 엘리트 계층이 자살을 꿈꾸는 사람들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보수파가 희망을 거는 강경노선은 운이 좋으면 아무 결과가 없을 것이고, 운이 나쁘면 전쟁과 같은 매우 끔찍한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는 전략이다.

전임 보수 행정부들이 실시해온 강경노선은 실패로 끝나버렸다.

북한은 붕괴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핵 개발에서도 예측하지 못한 성공을 이룩했으며, 경제 발전에서도 인상적인 성과를 거뒀다.
이것은 놀라운 것이 아니다.

북한은 무역의존도가 높지 않아 중국이 참가하는 대북제재만 효과가 있을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북한 사람들도 근면한 민족이다. 공식 정치가 시장화를 촉진하는 합리적인 방향으로 움직이자 열심히 일해 좋은 성과를 이루었다.
1960년대 한국이나 1980년대 중국에서 잘 작동했던 개발독재 모델은 북한에서도 실패하기 어렵다.

그러면 북한을 어떻게 보면 좋을까.

좋아하든 싫어하든 평화 공존이 필요하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아도 경제를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 협력과 교류를 촉진해야 한다. 이와 같은 정책을 필요로 하는 이유가 많다.

첫째, 남북한이 교류를 해서 한국이 사실상 `교류로 위장한 대북 지원`을 한다면 어느 정도 남북 간 긴장이 완화되고, 한반도에서 무력 충돌 가능성을 낮출 것이다.

둘째, 남북한 교류를 통해 북한 서민들, 그리고 엘리트 계층은 제한적이라도 한국뿐만 아니라 현대 세계에 대해 더 많이 배울 수 있다.
그들이 새로 배운 지식은 북한 경제성장에 이바지할 뿐만 아니라 북한 사람들의 세계관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다.


다른 나라의 풍요로운 생활에 대해 개략적이나마 알게 될 북한 주민과 엘리트 일부는 보다 열심히 경제 개발을 위해 노력할 뿐만 아니라
멀고 먼 미래에서는 개방과 민주화까지 꿈꿀 수 있을 것이다.

당연히 평화 공존은 북핵 감축을 위해 노력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도 않으며, 북한의 정치·군사적 압박에 굴복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도 않는다.

현실적으로 평화 공존 외에 대안이 없어 보인다. 비핵화가 가능했던 시대가 지나간 지 이미 오래됐고, 강경노선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선택지이기 때문이다.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수]

(출처)
http://opinion.mk.co.kr/view.php?year=2018&no=642547
   
이름아이콘 매일경제
2018-11-01 15:17
.

"北 비핵화? 환상서 깨어나 현실 직시해야"

북한세션 연사들 제언

왕지쓰 中베이징대 교수
"핵무기 완전포기 안할 듯"

김명수, 윤원섭 기자
입력 : 2018.10.30 17:45:14   수정 : 2018.10.30 19:51:17


◆ 제11회 세계정책콘퍼런스 ◆

글로벌 석학과 오피니언 리더들은
북한 문제에 대해 한국, 미국 등 관련국 정부가 이상적 시나리오를 가정해 접근하고 있다고 진단하며
장기적인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냉철하고 현실적인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는 지난 27일(현지시간) 모로코 라바트에서 열린 제11차 세계정책콘퍼런스(WPC) `북한` 세션에 참가한 연사들의 제언이다.

왕지쓰 중국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 원장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할 것이라는 환상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북한은 최대 무기이자 협상력인 핵무기를 결코 쉽게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왕 원장은 이어 "미국 정부가 북한의 비핵화 약속을 믿고 북한에 구애하는 상황인데,
이는 자칫 북한의 협상력을 높여주는 결과를 초래해 결국 미국 입장에서 아무것도 얻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이 같은 상황은 중국과 한국 등 주변국에도 대북 문제에 불리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차히아긴 엘베그도르지 전 몽골 대통령은
"미국과 북한, 한국과 북한 간 정상회담을 보면서 우리가 간과하는 것이 바로 가난하고 억압받는 북한 사람들이다.
북한 내 인권 문제를 언급하지 않으며 북한 문제를 제대로 풀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
"이번 북한과의 평화협상 과정에서 유일한 승자는 오직 김정은 국무위원장이다.

김 위원장의 외교전략에 순진하게 말려들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임성준 전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은
북한과의 협상에서 주도권이 이미 북한으로 넘어간 것으로 분석했다.

당초 미국은 북한에 대해 불가역적 비핵화를 요구했으나
어느 순간 북한 요구대로 완전한 북한 비핵화가 아닌 한반도의 비핵화로 목표가 바뀌었다는 설명이다.

임 전 이사장은 이를 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언어`를 사용하게 된 것"이라며
"만일 북한의 비핵화가 아닌 한반도의 비핵화를 목표로 한다면 한국은 미국이 제공하는 `핵우산`을 포기해야 할지도 모르는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라바트(모로코) = 김명수 기자 / 윤원섭 기자]

(출처)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8&no=678268

.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75 우주발사체 엔진 기술 '확보'..한국형 발사체 개발 '탄력' [4] 연합뉴스 2018-11-28 60
374 “핵물질 시설 신고와 생산중단 - 조건부 종전선언 교환 현실적”.. [4] VOA 뉴스 2018-10-15 121
373    [시론/안드레이 란코프]북한의 영악한 ‘트럼프 관리’ [3] 동아일보 2018-10-16 87
372 [9월 평양공동선언 전문] [2] 중앙일보 2018-09-20 121
371    [평양공동선언] 군사분야 합의서 전문 [1] 연합뉴스 2018-09-20 81
370 [중앙시평] 문재인 대통령의 ‘위대한 후퇴’ [2] 중앙일보 2018-08-04 133
369    경제위기의 기승전결 [1] 매일경제 2018-10-29 47
368 [사설] 세계경제 재앙을 예고하는 두 가지 충격 [1] 매일경제 2018-07-06 146
367 [공동성명 전문] 北美, '통큰 주고받기' 첫발 뗐다 [3] 프레시안 2018-06-14 191
366    [글로벌포커스] 한반도 비핵화와 중국 변수 [1] 매일경제 2018-09-11 96
365 [전문]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5] KBS 2018-04-27 256
364 타우러스-평양 가상 타격 장면 동영상! [6] 유튜브 2017-07-05 839
363    한국의 나로호와 북한의 은하-3 (광명성)의 비교 [5] 우주발사체 2018-10-15 139
362    비핵화 없는 평화는 가짜다. [1] 매일경제 2018-04-26 181
361    기자회견 전문-김정은"북한 와달라"트럼프 "5월 안에 만나고 싶다.. [1] SBS 2018-03-10 220
360    [사설] 한반도에 ‘핵 있는 평화’ 란 없다. [1] 중앙일보 2018-01-26 252
123456789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