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미디어다음
작성일 2011-09-01 (목) 16:26
ㆍ추천: 0  ㆍ조회: 2238      
곽노현 교육감 부인 정희정님의 편지입니다~~~


제목 : 곽노현 교육감 부인 정희정님의 편지입니다~~~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서울시 교육감 곽노현 후보 부인 정희정입니다.


제가 원래 이런 카페에는 글을 많이 쓰지 않는 편이지만

저에 대한 궁금증이 많다는 분들이 있어서 이런 공간에서나마 인사드리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니다.


알고 계시겠지만 제 남편 곽노현교수는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법학과에서 20년동안 평생교육에 힘써 오면서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을 역임하였습니다. 장애인권익문제연구소 자문위원과 5.18시민상을 받은 경력도 있습니다.


남편이 교육감후보로 나선것은 작년 경기도 학생인권조례제정 자문위원장을 맡아 우리교육의 현실을 겪으면서 느끼는 바가 컸기 때문입니다.

세계에서 공부를 가장 많이하면서도 배움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적성을 찾지 못하며

수동적이고 무기력해지는 우리 아이들..

행정,잡무로 아이들을 보듬을 시간조차 갖지 못하고 고통스러하는 교사들..

공정택 구속 사건에서 보듯이 온갖 교육비리와 부정부패들이 얽혀있는 교원문제...

이러한 점들을 보면서 남편은 어떤 사명감을 느꼈다고 합니다.


저로서는 남편이 어렵고 힘든길에 들어서는 것을 말리고 싶고 두려웠지만 저역시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위하여 교육문제를 제대로 풀지 않으면 안된다는 뜻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그것이 어쩌면 건강한 아이로 키워내는 사명을 갖고 평생을 소아과에서 일해 온 제 길과도 일치하는 것이라고 느꼈기 때문입니다.


저는 소아청소년과 의사로 30년이상을 살아왔습니다.

얼마전 저희 캠프에 자원봉사로 오신 한분께서

저를 알아보시고 혹시 소화아동병원에 계셨던 선생님 아니시냐면서 너무 반가워하셔습니다.

10여년전 아이의 위급상황에서 저의 치료방법을 믿고 따른 결과  아이가 나았던 모양입니다.

언젠가는 이 빚을 갚아야지 라고 마음을 먹었는데 곽노현후보를 통해 마음의 빚을 덜겠노라며

너무나 반가와하셨습니다.

이렇게 만나게 된 인연이 그리 흔할까요? 저 역시 매우 보람되고 뿌듯한, 가슴 뭉클한 만남이었습니다.



올해 저희 부부는 결혼 29주년을 맞습니다.

아마도 최고의 결혼선물은

우리의 재능을 사회에 기여하면서 가정의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약속을 지킨 각자의 삶의 열매가 아닐까 합니다.

이땅의 아이들이 몸과 마음이 건강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노력했고,

타협과 부정부패비리에 맞서는 평생교육전문가로 그리고

대화와 설득으로 자녀들을 존중하도록 노력하는 부모가 되기위해

비록, 부족하지만 그동안 최선을 다해왔다고 말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제 여기에 한가지의 약속을 더 만들어 보고자 합니다.

단 한명도 포기하지 않는 책임 교육, 특권계층만을 위한 교육이 아닌 보편적 권리로서 갖게되는 행복한
교육혁명, 창의력과 실력, 인성을 두루갖춘 혁신학교를

아이들에게 학부모들에게 교사들에게 만들어 드리고 싶습니다.

30년을 함께 살아온 저는, 다른건 몰라도 저희남편이

교육계의 끊을 수 없는 인사비리문제와 부패의 고리를 반드시 끊을 수 있는 확실한 사람이라고 믿습니다.

교사출신이 아니었기에 오히려 교장, 교육감 자리를 얻기위해 생기는 비리문제로부터 자유로울수 있고

약자를 돕고 강자에게 당당하게 맞서 모든 부패비리와 맞서온 법학자로써 반드시 그 문제를 뿌리뽑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믿기 때문입니다.


부디 여러분의 관심이 우리교육에 새로운 기쁜 소식이 되어 희망의 교육으로 피어나길 기원합니다.

시간이 되면 또 찾아뵙겠습니다.



안녕히계세요. 정희정 올림

 

http://blog.daum.net/jaun1207/15374795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115&articleId=1571558

이름아이콘 미디어다음
2011-09-01 16:28
(출처)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115&articleId=1571558
(다음아고라  경제토론방)

http://cafe.daum.net/pres.kwak
(곽노현과 함께하는 사람들)
   
이름아이콘 머니투데이
2011-09-01 16:33
머니투데이 | 배준희 기자 | 입력 2011.09.01 15:25

곽 측 선대본부 "박명기, 단일화 직전 10억 요구"(3보)

'서울 민주진보교육감후보 단일화 과정을 말하다' 기자회견


[머니투데이 배준희기자]['서울 민주진보교육감후보 단일화 과정을 말하다' 기자회견]

'2010 서울 민주진보교육감 후보 선대본부'는 1일 "박명기 서울교대 교수가 지난해 5월 18일 사당동 회동에서 10억원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동숭동 흥사단 3층 강당에서 열린 '서울 민주진보교육감후보 단일화 과정을 말하다'라는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5월 18일 오후 3시 사당동 한 커피숍에서 이해학 목사와 최갑수 교수가 함께 단일화 논의를 하기로 했지만 오지 않아 양 측 핵심 인사들이 계속 협상을 진행했다"며 "박 교수가 예비 후보 등록 이후 당시까지 쓴 비용으로 7억원을, 유세차 계약금과 선거공보물 종이구입비 및 선거사무소 보증금으로 3억원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박 교수가 빚쟁이들 때문에 선거사무실에 들어갈 수 없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단체는 또 "박 교수의 요구를 우리가 거절하고 퇴장하자 밖으로 쫓아나오며 손가락으로 7개를 그리고 '그러면 7억원이라도 보전해달라'고 요구했다"며 "이후 오후 11시30분쯤 곽노현 후보와 최갑수 상임선대본부장, 박석운 공동선대본부장에게 협상 결렬을 최종 통보했다"고 말했다.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view.html?cateid=1002&newsid=20110901152514884&p=moneytoday
   
이름아이콘 머니투데이
2011-09-01 16:34
네티즌 의견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view.html?cateid=1002&newsid=20110901152514884&p=moneytoday#
   
이름아이콘 이순미
2018-08-22 21:26

◈아가씨 100명 출근-유흥No.1 리얼 맞춤 초이스 최대물량!최강수질!최저 가격

◈전국 지역 24 시간 원하는시간에 어디든지 달려가겠습니다 !!

◈신뢰와 정직을 바탕으로 거짓없는 마음으로 모시겠습니다

◈정해진시간동안무한횟수 노콘.입사.질사.후장.SM.삿가시...

◈믿고 찾아주신다면 무조건!말그대로 무조건됩니다!!

◈오빠들의 유흥을 더욱더 화끈하고 짜릿하게 만들어 드릴것을 약속드립니다

◈홈페이지: www.sg08.net

◈ka talk : single6

◈최고의 서비스 최하의 가격으로 모십니다.
   
이름아이콘 이순미
2018-08-22 21:50

◈아가씨 100명 출근-유흥No.1 리얼 맞춤 초이스 최대물량!최강수질!최저 가격

◈전국 지역 24 시간 원하는시간에 어디든지 달려가겠습니다 !!

◈신뢰와 정직을 바탕으로 거짓없는 마음으로 모시겠습니다

◈정해진시간동안무한횟수 노콘.입사.질사.후장.SM.삿가시...

◈믿고 찾아주신다면 무조건!말그대로 무조건됩니다!!

◈오빠들의 유흥을 더욱더 화끈하고 짜릿하게 만들어 드릴것을 약속드립니다

◈홈페이지: www.sg08.net

◈ka talk : single6

◈최고의 서비스 최하의 가격으로 모십니다.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69 한국 로켓인력,인도의 4%…예산은 美(NASA)의 1% [12] 조선일보 2012-05-29 3383
268    Re..러시아만 믿고 지름길 찾던 우주개발… 결국 대국민 정치쇼로.. [6] 조선일보 2012-05-29 3240
267 문재인 “안철수와 단일화 넘어 공동정부로 가야” [1] 한겨레 2012-05-11 1738
266 통일, 비용보다 이익이 훨씬 크다 [3] 매일경제 2012-04-06 3322
265 ‘사직동팀’도 울고갈 그들의 사찰 보고서 [1] 시사인 2012-04-05 2076
264 '알바'니까 청춘이다? 청소년 시간제 근무 44만명 [2] 아시아경제 2012-03-19 2103
263 '망가진' 엠마뉴엘, 반(反)성형 캠페인 나섰다 [3] 머니투데이 2012-03-12 2592
262 애정녀1 -한나라당 돈봉투 사건 퐁당퐁당 당수 2012-02-23 2055
261 북한의 과학기술과 남북 경협의 미래 [3] 새세상연구소 2012-01-13 2069
260 - 검찰을 떠나면서 - 박성수 부장검사 [1] 한겨레 2012-01-05 1752
259 일반 한빛코리아 대표님 새해에는 더 많이 복 많이 [2] 아리랑 2011-12-25 1251
258 독도·대마도 영유권 연계 전략 실효성 있을까 [4] 천지일보 2011-10-18 2702
257 서화숙 "이승만은 독재자며 그의 역사적 평가는 이미 끝났다"(동.. [2] Youtube 2011-09-29 2555
256 수고하십니다. 서은정 2011-09-28 1256
255 곽노현 교육감 부인 정희정님의 편지입니다~~~ [5] 미디어다음 2011-09-01 2238
254 ‘KBS의 친일-독재 찬양방송’에 끝까지 맞설 것이다! [2] 비상대책위원회 2011-08-22 2243
123456789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