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장동만
작성일 2014-01-05 (일) 09:05
분 류 의견
첨부#1 Think_Global!.wps (878KB) (Down:100)
Link#1 dmj36.blogspot.com (Down:209)
ㆍ추천: 0  ㆍ조회: 1144      
종교인의 현실 참여
                                                              종교인의 현실 참여



                     “우리는 (세상의 잘못된 것에 대해) ‘No!’ 라고 말해야 한다.”
                        -프란치스코 교황 ‘복음의 기쁨 (Evangell Gaudium)‘에서


카톨릭 전주 교구 박 창신 신부의 ‘시국 미사’가 일파만파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정치 사회적으론 종교인의 정치적 발언 내지 행위의 타당성 정당성을 에워싼 논란이 뜨겁고, 학계에선 새삼 정교 분리 (statecraft vs. soulcraft)의 역사를 고찰하는가 하면, 카톨릭 내부에선 교리(서) 해석이 분분하다.

이 모두가 근본적인 시각이 다르고, 그 문제 접근 방식이 달라 마치 백가쟁명 양상인데, 나로선 이번 사태를 계기로  종교인, 특히 목회자 (신부/목사)의 현실 참여 문제에 대해 평소 생각하던 바를 좀 적어 보고저 한다.

종교 (신앙) 인으로선 인간 만사 모두가 하나님의 역사하심이다. 인간 생명의 존립을 좌지우지하는 현실적인 정치 경제도 하나님이 역사하시는 과정으로 보아야 한다. 따라서 그 정치 경제 사회 시스템은 하나님의 뜻대로 정의롭고 공평하고 선(善)하게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  그렇지 못할 때 하나님의 사역자들은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이번 박 신부의 ‘시국 미사’ 파동에 대해 서울 대교구장 염수정 대주교는 이렇게 말한다. “정치 참여는 그리스도인의 의무이다…이 임무를 주도적으로 행동하는 것은 평신도의 소명 으로 (카톨릭 교리서는) 강조하고 있다.”
“사제들은 먼저 자기 자신으로부터 나와 신자들의 고통과 짐을 질 수 있어야 한다”

정치 참여 내지 정치 행동이 평신도들에게 소명이라면 사제에게는? 그리고
사제들이 신자들의 고통과 짐을  함께 질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은?
비교인 (非敎人)에겐 많은 의문을 자아낸다. 어딘가 앞뒤가 안 맞는 논리적인 모순을 느낀다.

브라질 돔 헬더 까마라 대 주교는 이렇게 말한다.
“가난한 사람에게 빵을 주면 그들은 나를 성인이라고 부른다. 그런데 내가 가난한 사람들이 왜 빵이 없느냐고 물으면 그들은 나를 공산주의자라고 한다.
(When I give food to the poor, they call me a saint.
When I ask why the poor have no food, they call me a communist.)”
자비를 베푸는 것은 종교 행위이고, ‘가난의 이유’를 묻는 것은 곧 정치 행위가 된다? 참 아이로닉한 이야기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또 강론한다.
“지상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라 (Listen to the voice of the earth)”
“지상의 목소리”가 무엇인가?  우리의 삶을 결정하는 정치 경제 사회 문제 아닌가.
“귀를 기울여라.” 곧 거기에 관심을 갖고 행동라는 말 아닌가.

보수 전통 종교, 많은 보수 주의 목회자들은 교회 안에서 개인의 (영혼) 구원만을 설교한다. 인간의 하루 하루 생존을 좌지우지하는 정치/경제 문제는 그들이 간여할 바가 아니란다.  그것들은 정치 경제하는 사람들의 몫, 정교는 분리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여기서 묻고 싶어진다.

그렇다면 정치 경제가 잘못 돌아갈 때, 그로 인해 숱한 생명이 고통을 받을 때,
‘하나님 듯’을 이 땅에 펼친다는 그들로서 이를 외면, 오불관언 해도 좋을 것인가.
그래서는 안될 줄로 안다.

그들은 누구보다 앞서 하나님 정의의 깃발을 높이 쳐들어야 한다. 그리고 이 땅의 불의, 죄악,  불공평,  불선 (不善)을 증언하고 규탄해야 한다. 이는 한갓 정치(적) 발언 / 행위가 아닌, 곧 ‘하나님 말씀’의 대변이자 실천이며 그들의 소명이라는 생각이다.

그리고 또 이는 한 생명을 구원하는 소선 (小善)을 뛰어넘어 다수를 함께 구원하는 공동선 (共同善)의 길이기 때문이다.

                                                                                           <장동만>      <12/01/13>

P.S. 첨부한 글, ‘잉여 청춘들이여,
                            Think Global!”

      관심 있으신 분, 한 번 보아 주시기 바랍니다.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35 대통령 결단하면 18개월 내 핵무장 가능! 핵무장론 불붙다! [6] 세종연구소 2016-07-26 2138
334 중국은 한국을 협박하는가? [5] 매일경제 2016-07-13 1934
333 로미오와 줄리엣 배경이 이탈리아인 이유-영국의 변방 컴플렉스?.. [5] 매일경제 2016-07-08 6166
332 ‘아리랑 학교’ 문열었다, 제1기 인문강좌 열기 [1] 뉴시스 2016-06-17 2282
331 [전문]유승민 탈당 기자회견 [1] 뉴시스 2016-03-25 1922
330 [매경데스크] 누가 트럼프라는 괴물을 만들어냈나 [1] 매일경제 2016-03-18 1818
329 아리랑 [1] 기미양 2016-01-28 875
328 [사설] 국민의당의 법안처리 협조 주목할 만하다 [1] 중앙일보 2016-01-21 1909
327 [매경포럼] 경제세월호 [1] 매일경제 2016-01-19 1868
326 New York Times : 북핵 위기의 주범은 미국의 잘못된 대북관 [1] 중앙일보 2016-01-19 1826
325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담화 전문 (2016.1.13) [2] EBS 2016-01-14 1852
324 무디스 "북한 정권 갑작스런 붕괴 가능성" [1] SBS뉴스 2016-01-12 1673
323 [매경데스크] 또 깜빡거리는 위기경고등 [3] 매일경제 2015-12-28 1817
322 [칼럼] 권력은 짧고 역사는 길다! [9] 중앙일보 2015-11-03 3664
321 [사설] 노벨 경제학상 앵거스 디턴이 말하는 불평등 해법 [2] 매일경제 2015-10-13 2165
320 북한동포 마음 얻는 게 정상회담 · 남북통일 지름길··· [3] The AsiaN 2015-09-04 1879
123456789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