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중앙일보
작성일 2013-05-27 (월) 10:20
ㆍ추천: 0  ㆍ조회: 1276      
박근혜, 북한에 속아선 안 된다!
[중앙일보]

입력 2013.05.27 00:43 / 수정 2013.05.27 09:07


[김진의 시시각각] 박근혜, 북한에 속아선 안 된다


김진
논설위원·정치전문기자


북한은 1993년 핵개발을 선언했다.

20년 동안 북한은 세계를 속였다. 지금 미국과 한국에선 오바마와 박근혜가 김정은을 상대하고 있다. 두 사람에게는 각각 반면교사(反面敎師)가 두 명씩 있다.
클린턴과 부시, 김대중과 노무현이다.


클린턴은 미국 역사상 능력 있는 대통령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르윈스키 스캔들이 있었지만 경제에서 큰 업적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그의 재임 중에 경제호황이 길게 이어졌고 흑자예산이 달성됐다.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과 복지개혁도 이뤄졌다. 하지만 클린턴은 북한에게는 철저히 속았다.


그는 94년 제네바 합의로 북한 핵개발을 막을 수 있으리라 믿었다.
그러나 북한은 세계를 감쪽같이 속였다. 플루토늄 대신 우라늄 핵개발이었다.
제네바 합의는 2003년 깨졌다.


부시는 철저한 기독교주의자였다. 세계를 선과 악으로 구분했다.
그는 ‘악의 정권’을 무너뜨리는 데에 과감했다.
9·11 테러로 무너진 빌딩 하나에 한 개씩 부시는 정권을 부쉈다.
아프가니스탄 탈레반과 이라크 후세인 정권이 사라졌다.
그랬던 카우보이 부시도 김정일에게는 영락없이 속았다.


이번에는 6자회담이었다.

부시를 비롯한 서방 지도자들은 6자회담이 열리는 한 북핵이 해결되고 있다고 믿었다.
그러나 착각이었다. 이는 아들이 책상에 앉아있으니 수능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믿는 것과 같았다.

북한은 부시 취임 5년 만에 지하에서 핵폭탄을 터뜨렸다.
6자회담은 결국 북한에 시간과 달러만 안겨준 꼴이었다.
6자회담은 6년 만에 파탄 났고 북한은 2차 핵실험에 성공했다.


한국 지도자들은 더 속았다.

2000년 6월 평양 정상회담에 다녀와서는 김대중 대통령은 충격적인 오판을 내놓았다.

“이제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은 사라졌다.” 2001년에 이런 말도 했다.

“북은 핵을 개발한 적도 없고 개발할 능력도 없다. 만약 북이 핵을 개발한다면 내가 책임지겠다.”

DJ가 순진한 발언을 했을 때 북한은 우라늄 핵개발에 몰두하고 있었다.


북핵에 관한 한 노무현 대통령은 최악이었다.

속은 게 아니라 아예 눈을 감은 거나 마찬가지다.

그는 외국에 나가 동포들에게 북한 핵을 용인하는 발언을 했다.

“북한 핵 주장은 일리 있는 측면이 있다고 본다.”

“북한은 체제안전을 보장받으면 핵 개발을 포기할 것이며 누구를 공격하거나 테러를 위해
핵개발을 한다고 단정할 수 없다.”

그가 단정할 수 없다던 바로 그 정권이 미국도, 중국도, 일본도 아닌 남한에게 핵 불벼락을 협박하고 있다.


가장이 바깥에 나가 속으면 피해는 고스란히 가족이 본다. 지도자가 속으면 국민이 피해를 당한다. 선대가 속으면 후대가 어려워진다. 클린턴과 부시가 속는 바람에 오바마가 악성 말기 암을 떠안게 됐다.

김대중과 노무현이 속는 바람에 남한 국민은 핵 공갈의 인질이 되고 있다.


3차 핵실험을 끝낸 북한이 다시 대화 위장술을 구사하고 있다.

핵을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고 선언해놓고도 대화 운운한다.
이는 김정은 스타일로 세계를 시험하는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속지 않을 자신이 있는가.

그는 이미 한 차례 위장술에 노출된 경험이 있다. 2002년 그가 북한을 방문하자 김정일은 환심을 사려고 치밀하게 계획했다. 핵개발·수용소·굶주림 같은 어두운 현실은 철저히 가리고 할리우드 세트 같은 평양 시설만 보여주었다. 박근혜는 결국 북한의 속살은 보지 못하고 가짜 인상만 가지고 내려왔다.


한국의 대통령이 위대한 지도자로 남는 데에는 필수적인 조건이 있다.

그것은 북한에 속지 않는 것이다. 박근혜는 평양의 추억을 잊어야 한다.


김진 논설위원·정치전문기자



=====================================
■ [한 빛] No Risk, No Gain!~~ (2013-04-10 10:24)







제목 : No Risk, No Gain!~~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일은,

위험을 전혀 감수하려 하지 않는 것이다.


잡고 있는 헌 밧줄을 놓아야,

새 밧줄을 잡을 수 있다.


똑같은 일을 비슷한 방법으로 계속하면서..

나아질 것을 기대하는 것 만큼 어리석은 일은 없다.

- 아인슈타인 -


------------------------------------------------------------------------


"전쟁을 두려워하는 국가는, 결국 패하게 된다!"


1. 현재의 북한(북조선)을 리드하고 있는..

군부 강경파와 김정은 꼬마 아이의 퇴출없이

북한(북조선)의 변화는 불가능하다!


2. 김일성-김정일-김정은 3대 세습의 고리를 반드시 끊어야

북한(북조선)을 포함한 한반도의 미래에 '새로운 변화'가 시작될 것이다!


3. 북한(북조선)이 핵폭탄을 보유하는 상황에서..

'대한민국의 핵폭탄 보유' 는 절대 필요 조건인 것이다!

단, 공개적으로 떠들 필요는 없고 '조용히' 진행하면 된다.


4. 남, 북이 공히 핵 보유한 상태에서..

추후 서로 대화, 협상하여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서로 노력해야할 것이다!

(끝)












이름아이콘 중앙일보
2013-05-27 10:23
(출처)

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504/11627504.html?ctg=2002&cloc=joongang|home|opinion
   
이름아이콘 한빛
2013-05-27 16:18
우리 한민족(조선민족)이,

오랜 역사를 통해 주변 강대국들로부터 시달림을 너무나 당해서..

'민족주의' 정서가 매우 강한 건 사실이다.

즉,

'같은 민족' 이 외세보다 앞서는 정서가 팽배해 있어왔다.

고 김대중 대통령과 고 노무현 대통령이

그러한 한민족(조선민족)의 '정서'를 대변하는 훌륭한 역할을 수행했었다는 점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그러나..

그러나...

최근에 북한(북조선)의 김정은 꼬마 아이가

'남쪽의 동족' 을 향하여 핵위협이 어쩌니.. 하는 망발을 짖어댔다!!!

이러한 행위는..

북한(북조선) 내부 통치에 필요하다면,

'같은 민족' 이고 뭐고 다.. 이용해보겠다는 '흉칙한 태도!' 를 보인 것이다!

우리 한민족의 조상들이  이러한 '몰염치한 행위' 를 결단코 용서치 않을 것이다!!~~~

뿌리깊은 우리 한민족이 나서서 북한(북조선) 망나니 아이들을 응징하게될 것이다!!~~~

어느 정도의 '시간' 이 지나면....

알게될 것이다.


(추신)

조중동(조선, 중앙, 동아) 에 실린 글이라도..

그 내용 (컨텐츠)이 객관적이고 냉정하다면 동의할 수 있는 것이다!

쓰잘데없는 '선입견'으로 대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98 특별한 이 시대 남현주 2014-05-13 792
297 Melani Safka - 'The Saddest Thing' [4] 한 빛 2014-04-25 1709
296    서울대 교수들 시국선언 전문. 민주화교수협의회 2014-05-21 776
295    박근혜 정권 퇴진 운동에 나서는 교사 43명 선언 [1] 미디어오늘 2014-05-14 1120
294 음.. 우리 '철수'는 보거라!~ [1] 아저씨 2014-01-24 1174
293 열정의 화가 한국의 고갱 최동렬! [2] 해병닷컴 2014-01-23 2419
292 의견 종교인의 현실 참여 장동만 2014-01-05 750
291 北 조선중앙통신 '장성택 사형 집행' 보도 전문 [4] SBS 뉴스 2013-12-13 1606
290 [역사의 향기] 임진왜란의 전시작전권 [1] 매일경제 2013-07-24 1142
289 음.. 우리 '정은이'는, 요즘 잘 지내나? [1] 아저씨 2013-06-13 1143
288 OECD 국가중 가장 행복한 나라는 호주…한국은 27위 [4] 매일경제 2013-05-30 1565
287 No Risk, No Gain!~~ [7] 한 빛 2013-04-10 2071
286    국방부 대변인 "北, 빨리 없어져야 돼" 강력 비판 [3] 연합뉴스 2014-05-21 1038
285    박근혜, 북한에 속아선 안 된다! [2] 중앙일보 2013-05-27 1276
284    北 2020년 존재 않을것…中정책 변화 두려워해 [2] 매일경제 2013-05-02 1597
283 천영우 "한반도에 전쟁 일어날 일 없다" [2] MBN 2013-04-08 1386
123456789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