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뉴시스
작성일 2016-03-25 (금) 17:50
ㆍ추천: 0  ㆍ조회: 1130      
[전문]유승민 탈당 기자회견
[전문]유승민 탈당 기자회견

등록 일시 [2016-03-23 23:04:34]  

【서울=뉴시스】정리/이현주 기자 =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은 23일 대구 선거사무소에서 탈당 및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다음은 유 의원의 기자회견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대구 시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오늘 이 자리에 서기까지 저의 고민은 길고 깊었습니다.
저 개인의 생사에 대한 미련은 오래 전에 접었습니다.
그 어떤 원망도 버렸습니다.

공천에 대해 지금 이순간까지 당이 보여준 모습, 이것은 정의가 아닙니다.
민주주의가 아닙니다. 상식과 원칙이 아닙니다.


부끄럽고 시대착오적인 정치보복입니다.

정의가 짓밟힌데 대해 저는 분노합니다.
2000년 2월 입당하던 날부터 오늘까지 당은 저의 집이었습니다.

이 나라의 유일한 보수당을 사랑했기에 어느 위치에 있던 당을 위해 제 온몸을 던졌습니다.
그만큼 당을 사랑했기에 당의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는 말에 참 가슴이 아팠습니다.

저는 2011년 전당대회에 출마선언했을 때와 작년 4월 국민 대표연설을 다시 읽어봤습니다.
몇 번을 읽어도 당의 정강정책에 어긋난 내용은 없었습니다.
오히려 당의 정강정책은 따뜻한 보수 정의로운 보수를 추구하는 저의 노선과 가치가
옳았다고 말해주고 있습니다.


결국 정체성 시비는 개혁의 뜻을 저와 함께 한 의원들을 쫓아내기 위한 핑계에 불과했습니다.

공천을 주도한 그들에게 정체성에 대한 고민은 애당초 없었고 진박 비박이라는 편가르기만 있었습니다.

국민 앞에 참으로 부끄러운 일입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옵니다.
국민권력을 천명한 헌법 1조2항입니다. 어떤 권력도 국민을 이길 수는 없습니다.

우리가 꿈꾸는 세상은 힘이 지배하는 세상이 아니라 원칙이 지켜지고 정의가 살아있고
상식이 통하는 세상입니다. 오늘 헌법에 의지한 채 오래 정든 집을 잠시 떠나려 합니다.
그리고 정의를 위해 출마하겠습니다.


권력이 저를 버려도 저는 국민만 보고 나아가겠습니다.

제가 두려운 것은 오로지 국민 뿐이고 믿는 것은 국민의 정의로운 마음 뿐입니다.
저에게 주어진 이 길을 용감하게 가겠습니다. 어떤 고난이 닥쳐도 결코 멈추지 않겠습니다.

보수의 적자, 대구의 아들답게 정정당당하게 나아가겠습니다.
국민의 선택으로 반드시 승리해서 정치에 대한 저의 소명을 다할 것입니다.

오늘 저의 시작이 따뜻한 보수, 정의로운 보수로 나아가는 새로운 걸음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저와 뜻을 같이 했다는 이유로 억울하게 경선의 기회조차 박탈당한 동지들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집니다.
이 분들은 당을 개혁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왔습니다.
제가 이 동지들과 함께 당을 돌아와서 보수개혁을 이룰 수 있도록 국민들의 뜨거운 지지를 부탁드립니다.

lovelypsyche@newsis.com


이름아이콘 뉴시스
2016-03-25 17:51
(출처)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60323_0013977513&cID=10301&pID=10300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33 로미오와 줄리엣 배경이 이탈리아인 이유-영국의 변방 컴플렉스?.. [5] 매일경제 2016-07-08 5235
332 ‘아리랑 학교’ 문열었다, 제1기 인문강좌 열기 [1] 뉴시스 2016-06-17 1346
331 [전문]유승민 탈당 기자회견 [1] 뉴시스 2016-03-25 1130
330 [매경데스크] 누가 트럼프라는 괴물을 만들어냈나 [1] 매일경제 2016-03-18 1086
329 아리랑 [1] 기미양 2016-01-28 597
328 [사설] 국민의당의 법안처리 협조 주목할 만하다 [1] 중앙일보 2016-01-21 1108
327 [매경포럼] 경제세월호 [1] 매일경제 2016-01-19 1134
326 New York Times : 북핵 위기의 주범은 미국의 잘못된 대북관 [1] 중앙일보 2016-01-19 1065
325 박근혜 대통령 대국민담화 전문 (2016.1.13) [2] EBS 2016-01-14 1074
324 무디스 "북한 정권 갑작스런 붕괴 가능성" [1] SBS뉴스 2016-01-12 950
323 [매경데스크] 또 깜빡거리는 위기경고등 [3] 매일경제 2015-12-28 1067
322 [칼럼] 권력은 짧고 역사는 길다! [9] 중앙일보 2015-11-03 2147
321 [사설] 노벨 경제학상 앵거스 디턴이 말하는 불평등 해법 [2] 매일경제 2015-10-13 1382
320 북한동포 마음 얻는 게 정상회담 · 남북통일 지름길··· [3] The AsiaN 2015-09-04 1139
319 KDI의 경고 "20년전 日과 놀랍게 닮은 韓" [5] 매일경제 2015-09-02 1410
318 음.. 우리 정은이는, '북진 통일' 이라는 말 들어보았나? 아저씨 2015-08-21 760
123456789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