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중앙일보
작성일 2016-01-21 (목) 11:25
ㆍ추천: 0  ㆍ조회: 1830      
[사설] 국민의당의 법안처리 협조 주목할 만하다
[중앙일보] [사설]

입력 2016.01.21 00:54

안철수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의당이 “교섭단체가 되면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을 우선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외교·안보 분야에서 국민의 불안을 완전히 불식시키겠다는 목표로 정부·여당과 적극 대화하겠다는 것이다.

19대 국회는 법안가결률이 역대 최하인 30%선에 불과하다. 의석수 5분의 3을 확보하지 못하면 쟁점 법안을 단독 처리할 수 없는 국회선진화법을 무기로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여당발 법안의 발목을 잡기 일쑤였기 때문이다.

새누리당도 더민주와 협상으로 문제를 풀려 하기보다는 직권상정·선진화법 폐기 같은 탈(脫) 의회적 수단에 의존하려 했다. 그 결과 국회는 생산성 제로의 천덕꾸러기로 전락했고 정치권에 대한 유권자의 혐오는 극심해졌다.


 이런 상황을 타개하고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새 정치’를 하겠다며 나선 사람이 안 의원이다. 하지만 무소속 의원에서 새정치연합 대표를 거쳐 국민의당을 창당하기까지 3년 동안 그는 새 정치의 실체가 뭔지 보여주지 못했다. ‘안철수 현상’은 존재하지만 안철수가 그 현상의 담지자는 아닌 것 같다는 얘기가 세간에 퍼진 이유다.


그랬던 안 의원과 국민의당이 테러방지법·북한인권법 통과에 적극 협조키로 했다.

여당의 일방통행과 야당의 막무가내식 발목 잡기에 신물 난 국민들이 원하는 진짜 ‘새 정치’의 단초를 보여준 것으로 의미가 적지 않다.

안 의원과 국민의당이 갈 길은 앞으로도 이래야 한다.

여당의 독주를 견제하되 나라에 필요한 법안은 협조하면서 더욱 건설적인 어젠다를 제시해 정치의 판을 키우는 중도개혁 야당으로 포지셔닝해야 한다. 특히 노사관계·복지·통일 등 진영 논리가 강한 영역에서 ‘선명성’ 대신 국익과 민생을 잣대로 임하면서 여야 사이에서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해야 한다.


그래서 국회가 실질적 성과를 내게끔 하는 것이 당의 성패를 좌우할 뿐 아니라 여의도 정치의 미래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국민의당은 교섭단체를 구성하는 대로 테러·인권법 통과에 나서는 한편 선거구 획정과 노동개혁 법안에 대해서도 더민주와는 다른 접근으로 돌파구를 열어주기 바란다.
이름아이콘 중앙일보
2016-01-21 11:26
(출처)

http://news.joins.com/article/19447967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64 타우러스-평양 가상 타격 장면 동영상! [6] 유튜브 2017-07-05 2211
363    한국의 나로호와 북한의 은하-3 (광명성)의 비교 [3] 우주발사체 2018-10-15 1661
362    비핵화 없는 평화는 가짜다. [1] 매일경제 2018-04-26 1761
361    기자회견 전문-김정은"북한 와달라"트럼프 "5월 안에 만나고 싶다.. [1] SBS 2018-03-10 1881
360    [사설] 한반도에 ‘핵 있는 평화’ 란 없다. [1] 중앙일보 2018-01-26 1858
359    北 평화공세의 세가지 숨은 속내 [3] 매일경제 2018-01-03 1857
358    동·서독 통일의 씨앗 된 ‘공포의 균형’ 전략 [4] 중앙일보 2017-09-13 1815
357    음.. 문재인 대통령은 보거라!~ [4] 아저씨 2017-08-15 1603
356    김정은, ICBM으로 미국 흔들어 한국 포기하게 하려는 전략 [3] 중앙일보 2017-08-12 1626
355    중국-인도 국경분쟁 위기 고조…印, 국경부근 주민 철수령 [5] 연합뉴스 2017-08-11 1728
354    북한은 우리 시간표대로 움직이지 않는다! [1] 매일경제 2017-07-10 1656
353    한국형 첨단무기 수출, 방위산업 재도약 기회로 [3] 매일경제 2017-07-07 1655
352 그리스는 공무원과 정치꾼 때문에 망했다! [4] 신용과 원칙 2017-06-06 1804
351    [전체영상] 文대통령, 첫 국회 시정연설..'일자리 추경·인사' [3] KBS 2017-06-12 1608
350 [사설] 문재인 19대 대통령에 거는 기대 [2] 매일경제 2017-05-10 1588
349 음.. 문재인과 안철수는 보거라!~~~ [8] 아저씨 2017-04-21 1874
123456789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