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연합뉴스
작성일 2017-08-11 (금) 18:15
ㆍ추천: 0  ㆍ조회: 1728      
중국-인도 국경분쟁 위기 고조…印, 국경부근 주민 철수령
중국-인도 국경분쟁 위기 고조…印, 국경부근 주민 철수령

송고시간 | 2017/08/11 10:57



[그래픽] 중국-인도 국경분쟁 위기 고조…국경지역 대치 상황


中도 미사일·탱크 배치하고, 로켓포 훈련


중국군과 인도군의 국경지역 대치 상황
홍콩 동방일보 홈페이지 캡쳐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과 인도의 국경분쟁이 해결 조짐을 보이지 않으면서 인도 국경 부근 주민에게 철수령이 내려지고, 중국군이 화력을 강화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11일 홍콩 동방일보가 인도 현지매체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인도군은 분쟁 지역인 도카라에서 35㎞ 떨어진 마을 주민 100여 명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


중국-인도-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도카라(중국명 둥랑<洞朗·부탄명 도클람>)에서는 지난 6월 16일 중국군의 도로 건설에 따른 갈등이 불거져, 인도군과 중국군의 대치가 두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대피 명령은 인도군과 중국군의 충돌에 대비해 주민 안전을 위해 내려진 조치로 보인다. 일부에서는 인도군 1천여 명의 증원을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인도 언론에 따르면 인도군 제33군 소속 3개 사단이 20여 일 전 국경 방면으로 이동했으며, 최정예 부대는 이미 작전지역에 진입했다.

이들 병력은 인도와 중국의 국경 지역인 시킴에서 500m∼20㎞ 떨어진 인도 동북부 지역에 배치됐다.

아룬 자이틀리 인도 국방부 장관은 "인도군은 1962년의 전쟁에서 교훈을 배웠으며, 지금은 어떠한 국가안보 위협에도 대응할 능력을 갖췄다"며 "인도군은 이를 위해 어떠한 희생도 치를 준비가 됐다"고 주장했다.

3천500㎞에 이르는 국경을 마주하는 인도와 중국은 국경문제로 1962년 전쟁까지 치렀다. 중국군이 인도 영토 깊숙이 진격하는 등 인도 측 피해가 컸으며, 중국군은 한 달여 뒤 승리를 선언하고 철군했다.


중국군 지대공 미사일 훙치-19
2017.3.22 [중국 쥔스81 캡처=연합뉴스]


중국군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려는 듯 전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군은 둥랑 지역에 인접한 티베트 지역으로 병력을 증파하고 있으며 지대공미사일 훙치(紅旗), 탄도미사일 둥펑(東風), 탱크 등을 실은 열차가 칭하이(靑海)성을 거쳐 티베트로 향했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

중국군은 화력을 과시하려는 듯 중국 서북부 고비(戈壁)사막에서 장거리 로켓포 'PHL03'으로 밤낮을 가리지 않고 포격 훈련을 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중국 매체는 이 장거리 로켓포가 '인도군의 악몽'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일부 관영매체는 "중국군과 인도군의 대치는 이미 '초읽기' 상태로 들어갔으며, 시간이 갈수록 지나고 있어 피할 수 없는 결과를 향하고 있다"며 인도군의 즉각적인 철군을 주장했다.

ssahn@yna.co.kr


=====================================
■ [유튜브] 타우러스-평양 가상 타격 장면 동영상! (2017-07-05 17:23)






타우러스-평양 가상 타격 장면




이름아이콘 연합뉴스
2017-08-11 18:18
(출처)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8/11/0200000000AKR20170811067600074.HTML?from=search
   
이름아이콘 연합뉴스
2017-08-11 18:27
北 잠수함 탄도탄 사출시험.."핵잠수함 필요성" 제기돼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3&command=body&no=483

.
   
이름아이콘 조선일보
2017-08-11 18:28
한국 로켓인력,인도의 4%…예산은 美(NASA)의 1%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6&command=body&no=411

.
   
이름아이콘 조선일보
2017-08-11 18:31
[국가 핵심 기술인 로켓, 왜 낙오됐나] [1]

1998년 정부의 명령 - 소형 로켓 개발 중인데
느닷없이 "우주 로켓 만들라"… 독자개발 대신 기술도입으로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6&command=body&no=412

.
   
이름아이콘 아저씨
2017-08-13 15:04
음..

우리 '정은이와 측근 아해들'은 보거라!~

여기 한반도(조선반도) 에서 '전면전'은 없을 것 같지?

응??

여기서 '북침 전면전!'은 일어난단다.

전쟁은,

남쪽에서 시작된단다.

물론,

미국, 중국 아이들이야 원하지 않겠지.

근데..

그 아해들 뜻대로..

세상이 움직이지는 않는 거란다.

-끝-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96 현직 검사의 한동훈 장관 강력 비판 "휴대폰 묵비... 사과하라" [2] 오마이뉴스 2022-12-07 710
395 "존재하되, 드러내지 않는다." -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 [3] 나무위키 2022-09-26 973
394 쿠쉬나메 - 페르시아 왕자와 신라 공주의 천 년 사랑 서사시 [1] 한 빛 2022-08-31 1774
393 장성철, 尹 '내부총질' 메시지에 "이 정권은 망했다" [2] 중앙일보 2022-07-28 1930
392    역대정부 중 가장 저조…'尹 1년' 전문가 4명 중 3명이 "잘못했다.. [1] CBS노컷뉴스 2023-05-10 533
391    이재명 ‘깡패지 대통령이냐’ 일갈에 “尹 ‘건폭’ 발언 돌려준.. [1] 세계일보 2023-02-23 1047
390    철지난 '종북' '주사파' 이념 논쟁..자유한국당 시절로 돌아간 여.. [1] CBS 노컷뉴스 2022-10-21 662
389    '흔쾌히' 이 한마디에 尹 순방 모두 꼬였다[대통령실 1층] [1] 서울경제 2022-09-26 694
388    尹대통령, 세계 주요 정상 중 26일 연속 지지율 '꼴찌'최저 18% [3] 헤럴드경제 2022-09-02 1562
387    "尹, 너무 빨리 미국에 짐 됐다"..지지율 급락 주목한 美언론 [1] 뉴스1 2022-08-02 837
386 폴란드 "한국서 전차와 전투기 24조 원대 산다"..역대 최대 무기.. [2] MBC 2022-07-28 796
385 음.. 이재명과 민주당 아해들은 보거라!~ [1] 아저씨 2022-07-22 735
384 일본 (왜)은 백제의 분국이었다! [5] 한 빛 2022-07-09 1737
383 국정원, 전례 없는 셀프 조사..정권 맞춤 '준비된 고발' [3] 경향신문 2022-07-07 1626
382 한국 외환보유액, 한달새 100억 달러..반년새 250억달러 사라져 [2] 프레시안 2022-07-05 1912
381    외환위기 [7] 중앙일보 2022-09-13 1557
123456789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