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MBC
작성일 2022-07-28 (목) 10:55
ㆍ추천: 0  ㆍ조회: 576      
폴란드 "한국서 전차와 전투기 24조 원대 산다"..역대 최대 무기 수출
폴란드 "한국서 전차와 전투기 24조 원대 산다"..역대 최대 무기 수출

정동훈 입력 2022. 07. 27. 20:28 수정 2022. 07. 27. 23:24 댓글 179개






[뉴스데스크] ◀ 앵커 ▶

K-방산이 대박을 터뜨렸습니다.

폴란드가 K2 전차와 K9 자주포 등 20조 원이 넘는 국산무기를 한꺼번에 사겠다고 공식발표했습니다.

최종 계약이 체결되면 역대 최대규모의 무기수출로 기록됩니다.

정동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최고 속도 시속 70km, 들판을 내달리는 전차가 포탄을 발사합니다.

육군 기갑전력의 핵심, '흑표'라 불리는 국산 K2전차입니다.

암호화된 전파로 적과 아군을 구분하는 식별장치와, 전장 상황을 지휘소와 실시간 공유할 수 있는 네트워크 시스템 등 4세대 기술까지 적용된 세계적으로 가장 앞선 전차 중 하나입니다.

폴란드가 이 K2전차 외에도 국산 경공격기 FA-50, K-9 자주포를 한꺼번에 구매하는 '기본계약'을 우리 방산기업들과 전격 체결했습니다.

구매 물량은 전차 980대와 전투기 48대, 자주포 648문으로, 수출 규모는 어림잡아 24조원대로 추산됩니다.

가격과 기술이전 조건을 확정하는 최종계약 단계가 남았지만 규모면에서 단일 무기 수출건으로는 역대 최대입니다.

폴란드의 대규모 무기 구매는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대거 지원하면서 자국의 전력확충이 시급해졌기 때문에 단행된 것으로 보입니다.

마리우시 브와슈차크 국방장관은 "폴란드 안보를 강화할 필요성이 있어 무기 구입을 결정했다"면서, "무엇보다 신속한 실전배치가 중요해 한국산 무기를 구매하기로 했다" 밝혔습니다.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상임연구위원] "유럽에서 (무기체계가) 기술적으로 아직 발달되지 못한 나라들이 많이 있습니다. 항공전자 기술이 아직 성숙되지 못한 나라에도 추가 (수출) 확대 가능성이 높다고 보여집니다."

폴란드는 전차의 경우 독일의 레오파르트와 미국산 M1A2 구매도 고려했지만 미국은 추가 생산이 힘들고 독일은 구형 모델만 수출 가능하다는 입장이어서 협상을 멈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폴란드는 즉시 생산이 가능한 우리 전차와 자주포 220여대를 올해 말까지 도입한 뒤 나머지 물량은 2,3년 후부터 폴란드 현지에서 생산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정동훈입니다.

영상취재 : 김해동(공동취재단)/영상편집 : 배우진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 김해동(공동취재단)/영상편집 : 배우진

정동훈 기자 (jdh@mbc.co.kr)

.
이름아이콘 MBC
2022-07-28 10:56
(출처)

https://news.v.daum.net/v/20220727202815828?xmtrkm=t

.
   
이름아이콘 뉴스1
2022-09-15 09:50
'K-방산' 이유있는 퀀텀점프.."기술우수성에 가성비까지"

허고운 기자 입력 2022.09.15. 05:55

[진격의 K방산] 앞서나가는 품질 자신감
생산지속성·후속서비스·실전검증도 장점

[편집자주] ‘K-방산’이 질주하고 있다. 최근 폴란드에서 터진 수출 ‘잭팟’은 가성비까지 겸비한 ‘K-방산’의 세계 정상급 경쟁력을 단적으로 보여줬다. 윤석열 정부가 내건 ‘세계 4대 방산 수출국’이 못이룰 꿈만은 아니라는 희망가도 울리고 있다.

하지만 부정당업자의 입찰참가자격 제한 제도 등 개선해야할 해묵은 규제도 쌓여있다.
뉴스1이 글로벌 4강을 정조준한 ‘K-방산’의 희망찬 현주소와 풀어야할 과제, 나아가야할 방향을 진단해 본다.

https://v.daum.net/v/20220915055506229

.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96 현직 검사의 한동훈 장관 강력 비판 "휴대폰 묵비... 사과하라" [2] 오마이뉴스 2022-12-07 495
395 "존재하되, 드러내지 않는다." -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 [3] 나무위키 2022-09-26 771
394 쿠쉬나메 - 페르시아 왕자와 신라 공주의 천 년 사랑 서사시 [1] 한 빛 2022-08-31 1288
393 장성철, 尹 '내부총질' 메시지에 "이 정권은 망했다" [2] 중앙일보 2022-07-28 1492
392    역대정부 중 가장 저조…'尹 1년' 전문가 4명 중 3명이 "잘못했다.. [1] CBS노컷뉴스 2023-05-10 218
391    이재명 ‘깡패지 대통령이냐’ 일갈에 “尹 ‘건폭’ 발언 돌려준.. [1] 세계일보 2023-02-23 566
390    철지난 '종북' '주사파' 이념 논쟁..자유한국당 시절로 돌아간 여.. [1] CBS 노컷뉴스 2022-10-21 417
389    '흔쾌히' 이 한마디에 尹 순방 모두 꼬였다[대통령실 1층] [1] 서울경제 2022-09-26 447
388    尹대통령, 세계 주요 정상 중 26일 연속 지지율 '꼴찌'최저 18% [3] 헤럴드경제 2022-09-02 1167
387    "尹, 너무 빨리 미국에 짐 됐다"..지지율 급락 주목한 美언론 [1] 뉴스1 2022-08-02 609
386 폴란드 "한국서 전차와 전투기 24조 원대 산다"..역대 최대 무기.. [2] MBC 2022-07-28 576
385 음.. 이재명과 민주당 아해들은 보거라!~ [1] 아저씨 2022-07-22 587
384 일본 (왜)은 백제의 분국이었다! [5] 한 빛 2022-07-09 1290
383 국정원, 전례 없는 셀프 조사..정권 맞춤 '준비된 고발' [3] 경향신문 2022-07-07 1204
382 한국 외환보유액, 한달새 100억 달러..반년새 250억달러 사라져 [2] 프레시안 2022-07-05 1438
381    외환위기 [7] 중앙일보 2022-09-13 1111
123456789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