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천지일보
작성일 2011-10-18 (화) 18:46
ㆍ추천: 0  ㆍ조회: 3607      
독도·대마도 영유권 연계 전략 실효성 있을까
천지일보 (펌)

2011년 08월 17일 (수)

장요한 기자 hani@newscj.com

독도·대마도 영유권 연계 전략 실효성 있을까


▲ 대마도가 한국 땅으로 표기된 ‘청구도 동래부 기장현’ 지도. (연합)


공격 전략으로 ‘대마도 영유권’ 주장 제기돼

[천지일보=장요한 기자] 최근 일본의 독도 영유권을 쟁점화하기 위한 침탈 야욕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면서 ‘독도와 대마도의 영유권 문제 연계 전략’이 또다시 거론되고 있다.


일본 자민당 의원들이 울릉도를 방문하기 위해 김포공항에서 소동을 일으킨 데 이어 ‘2011 일본 방위백서’에서도 독도 영유권을 표시하고 더욱이 IHO(국제수로기구)에 동해를 일본해 단독 표기로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일본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최동국 한빛코리아 대표는 “독도 일본 의원까지 직접 나서 울릉도 방문을 강행하려는 심각한 사태에 이르렀다”며 “이제 공격적인 전략 측면에서 ‘대마도 영유권’을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001년 대마도 영유권 내용을 ‘대마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 가사에 담은 최 대표는 ‘대마도 영유권’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의 독도 전략에 말려들지 않도록 무대응으로 나가되 대마도로 쟁점 대상을 전환시켜 대마도를 국제사회에 알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본이 독도문제를 제기할 때마다 항의성 시위나 조용한 외교로는 독도를 지킬 수 없는 한계 지점까지 왔다는 것이다.

마산시의회는 지난 2005년 일본 시마네 현에서 독도를 두고 ‘다케시마의 날’로 제정한 것에 대응해 ‘대마도의 날’을 정했다. 조선 초기 이종무 장군이 대마도를 정벌하기 위해 출정한 6월 19일을 대마도의 날로 정해 기념하고 있다.

이어 부산에서도 70여 개 시민단체가 대마도의 날’을 선포했다. 당시 주최 시민단체였던 바다사랑실천운동시민연합 최진호(부경대 명예교수) 상임의장은 우리의 독도를 지키고 우리 땅인 대마도를 되찾기 위해서는 ‘대마도 영유권’을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의장은 “여야 의원이 ‘대마도의 대한민국 영토 확인 및 반환 촉구 결의안’을 발의한 지 벌써 3년이 지났다”며 “심의는커녕 (우리 국회의원이) 우리 땅 대마도를 방문했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고 이 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신중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부경대 대마도연구센터 심민정 연구위원은 “아직까지는 연구 자료 등을 볼 때 대마도를 우리 땅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대마도를 우리 땅이라고 주장한다면 독도도 일본 땅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 오인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독도수호전국연대 최재익 회장도 “대마도가 우리 영토라는 것은 억지가 있다”며 “독도가 분쟁화된 것을 사실상 인정하고 우리도 일본과 똑같이 억지로 주장한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독도도 해결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의 강력한 의지로 독도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름아이콘 천지일보
2011-10-18 18:48
(출처)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92070
   
이름아이콘 아름다운교육신문
2011-10-18 18:50
대마도 우리땅 결정적 사료 나와-국제사회 인정한 지도 원본 공개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2&command=body&no=263
   
이름아이콘 대마도관련자료
2011-10-21 15:36
독도와 대마도의 영유권 문제 연계 전략

http://www.hanbitkorea.com/html/daemado_001.html
   
이름아이콘 대마도관련자료
2011-10-21 15:37
대마도 반환 전략

http://www.hanbitkorea.com/html/daemado_002.html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84    北 2020년 존재 않을것…中정책 변화 두려워해 [2] 매일경제 2013-05-02 2523
283 천영우 "한반도에 전쟁 일어날 일 없다" [2] MBN 2013-04-08 2299
282    [해외칼럼] 중국, 북한에 옐로카드 꺼냈다! [1] 중앙일보 2013-04-15 2198
281 [란코프 칼럼] 북한 지도부를 가장 자극하는 말 [1] The AsiaN 2013-02-21 2720
280 "주류·담배세 올려 복지예산 마련" [1] 매일경제 2012-12-11 2680
279 러시아 "北 나진항 공동개발 하자"…포스코에 러브콜 [1] 매일경제 2012-11-23 2170
278 가을 사색 한명선 2012-10-26 1300
277 민주 중진·호남 의원들 신당론 제기 [1] 매일경제 2012-10-23 2000
276 안철수 대선출마 선언문 전문 및 영상 [1] SBS 2012-09-19 2083
275 "한국판 `오바마-바이든` 모델 탄생할까." [1] 매일경제 2012-09-18 2336
274 대마도는 한국땅... 김참봉 2012-08-18 3696
273 [칼럼] `안철수 열풍` 왜 강한가 [1] 매일경제 2012-08-09 2360
272 정세균 “박근혜, 정말 이건 아니라는 생각이…” [1] 경향신문 2012-08-02 2155
271 [사설] 우등생 스페인의 몰락, 5년이면 족했다 [1] 매일경제 2012-06-15 2245
270 김석동 "유럽위기, 대공황 이후 최대 충격" [2] 매일경제 2012-06-05 2334
269 한국 로켓인력,인도의 4%…예산은 美(NASA)의 1% [12] 조선일보 2012-05-29 4287
1234567891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