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서울신문
작성일 2011-08-17 (수) 10:30
ㆍ추천: 10  ㆍ조회: 3167      
독도는 조용하게..동해는 시끄럽게 ‘투트랙 외교’로 간다
서울신문 | 입력 2011.08.17 02:43 |


독도는 조용하게… 동해는 시끄럽게 ‘투트랙 외교’로 간다


[서울신문] "독도는 '조용한 외교'를, 동해는 '시끄러운 외교'를 펼쳐야 실익이 있습니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16일 기자와 만나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독도 영유권 및 동해 표기 문제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이렇게 밝혔다.

독도와 동해 문제 모두 한·일 간 갈등을 빚고 있지만, 우리가 처한 상황과 국제사회의 시각이 다르기 때문에 접근법도 달라야 한다는 것. 이른바 독도와 동해에 대한 '투트랙 외교'를 강조한 것이다.







이 당국자는 "독도는 우리가 실효적으로 점유하고 있는 만큼 일본의 도발에 단호하게 대처하되, 분쟁지역화를 막기 위해 조용하고 차분한 외교를 펼쳐야 한다."면서 "반면 동해 표기 문제는 우리가 열세인 만큼 우리 이름 '동해'를 국제사회에 시끄럽게 알려 인지도를 높여야 병기 또는 단독표기를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당국자는 "정치인 등의 포퓰리즘적 독도 방문보다 독도 문헌·고지도 연구, 대내외 홍보 등 내실을 갖춰 영유권 강화사업을 차분하게 진행하는 것이 우리에게 가져다 줄 이익이 훨씬 크다." 고 강조했다.


그러나 동해는 국제수로기구(IHO)에서도 80년 이상 '일본해'로 단독 표기해 왔고, 전 세계 지도 70% 이상이 일본해로 단독 표기하고 있는 만큼 동해를 국제사회에 더 알리기 위해서는 가야 할 길이 멀다. 정부가 1992년 유엔에, 1997년 IHO에 동해 명칭을 알렸으니 국제사회가 동해를 알게 된 지 20년 남짓 된 것이다.


정부의 다른 당국자는 "IHO 80개 회원국뿐 아니라 190여개 유엔 회원국을 상대로 동해 알리기에 나서고 있다."며 "일본이 '일본해'를 단독 표기하는 것에 대한 역사적 부당함을 국제사회에 가서 외쳐야 동해를 인정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IHO 해양경계 실무그룹 의장은 최근 회원국들에 제시했던 '일본해 단독표기 및 동해 부록 포함'안을 사실상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실무그룹 회원국 상당수가 이 안에 부정적인 데다 표결도 부담스러워하는 상황에서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오고 있다."며 "병기 관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chaplin7@seoul.co.kr


이름아이콘 서울신문
2011-08-17 10:54
(출처)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10817005010
   
이름아이콘 한빛
2011-08-17 11:02
더 나아가서..

최근에 일본 국회의원 아이들이

전략적으로 울릉도 방문을 시도했듯이

우리나라 대마도포럼 소속 국회의원들이

정치적으로 대마도를 방문하는 것이다!!

독도는 조용히..

경찰이 지키면 되는 것이고,

대신 대마도를

전 세계에 시끄럽게 만들어서

대마도가 '국제 분쟁지역' 인 것으로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에게 인식시켜야 하는 것이다!!

이것이 '현재의 독도 문제 해결 전략' 이다!


(추신)

최근 이재오의 독도 방문 쇼!~

한나라당 홍준표의 독도 해병대 주둔 발언 등..

이러한 대한민국 정치인들의 행위는

국가 이익에 반하는 전형적인 포퓰리즘인 것이다!~
   
이름아이콘 한빛
2011-08-17 11:12
'대마도' 관련 자료

http://www.hanbitkorea.com/html/daemado.html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search=대마도&shwhere=subject&command=body&no=263
   
이름아이콘 뉴시스
2011-08-17 11:15


[특파원칼럼] 독도 대신 대마도를 논하라



기사입력 2008-07-15 15:43


뉴욕=노창현특파원


영어로 ‘아일릿(Islet)’이라는 단어가 있다.

섬은 섬이지만 아주 ‘작은 섬’, 혹은 ‘섬 비슷한 것’을 말할 때 쓰는 단어다.


요 며칠 사이 외신들이‘아일릿’이라는 단어를 많이 올렸다.


바로 ‘독도’를 지칭하는 것이었다.

"울릉도 동남쪽 뱃길따라 이백리 외로운 섬하나 새들의 고향…"
가수 정광태가 불러 너무도 유명해진 ‘독도는 우리땅’을 들을 때마다 가슴이 뭉클해진다.


우리 민족의 섬, 우리 영토의 막내둥이 독도는,
그러나 외신기자의 눈에는 한낱 ‘섬 비슷한 것’이요,
‘한국에선 독도, 일본에선 다께시마’로 소개하는 영토분쟁 지역으로 취급받고 있다.



독도가 이슈가 될 때마다 나는 가슴이 답답하다.
우리의 대응방식때문이다.

톡 까놓고 얘기하자.

독도가 한국영토라는 건 일본도 잘 알고 있다.

무수한 역사자료를 들먹일 필요도 없이
만일 독도가 일본땅이었다면 그들은 절대로 소극적인 방식을 택하지 않았을 것이다.

자기 영토를 잃고도 교과서 표기조차 상대국의 눈치를 본다는 게 말이 되는가.
벼룩도 낯짝이 있겠지만 한편으로 그들은 명분쌓기 시나리오에 들어갔다.


독도를 영유권분쟁지역으로 만드는 것이다.

일본으로선 어차피 남의 땅이니 자꾸 들쑤셔 국제이슈로 부각시키면 대성공이다.
시간을 두고 분쟁지역이라는 자료를 축적하는 것이다.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 저널, 미국의 주요언론과 통신사들 모두가 동해를 ‘일본해(Sea of Japan)’로 부르는 판에 일본해에 떠 있는 작은 섬이 당연히 일본 것이 아니겠느냐는 믿음을 제3자에 심어주는 것이다.



일본의 전략에 넘어가선 안 된다.


독도를 자기네땅으로 우긴다고 부르르 떨고 흥분할 필요가 없다.
아닌 말로 울릉도를 일본땅으로 주장한다면
날강도나 미치광이의 헛소리로 코웃음밖에 더 치겠는가.



그들이 쳐놓은 덫을 묵살하고 공세적으로 전환해야 한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다. ‘이이제이(以夷制夷)’의 지혜가 필요하다.


신성한 우리의 땅을 지분대는 광인의 희롱을 물리치려면
우리의 소중한 독도로 응대해선 안된다.


우리에게는 대마도가 있다.

가수 정광태는 ‘하와이는 미국땅, 대마도는 일본땅’이라고 했지만
그것은 착각이다. 대마도는 잃어버린 우리의 땅이다.



대마도는 부산에서 불과 50km 떨어진, 맑은날 육안으로도 보이고 대마도 주민들은 “새벽에 귀기울이면 부산에서 닭우는 소리가 들린다”는 말을 할 만큼 가깝다. 반면 일본 홋카이도에선 그 세배인 150km나 떨어져 있다.



일본말 상당수가 고대 한국말에서 파생된 것이지만 특히 대마도 방언에는 한국말의 자취가 진하게 남아 있다. 이남교의 ‘재미있는 일본말의 뿌리’를 보면 대마도에서 ‘초그만‘이란 말은 ‘키가 작은 사람’을 말하고 ‘높퍼’는 ‘키가 큰 사람;, ‘양반’은 그냥 양반(兩班), ‘바츨’은 ‘밭을 매는 줄’로 주민들이 일상생활에서 쓰고 있다고 한다.



대마도의 일본말인 ‘쓰시마(對馬)’도 ‘두 섬’이란 말의 ‘두시마’에서 ‘쓰시마’로 변한 것이라는 것이 다름 아닌 대마도 주민들의 증언이다. 고대 한반도의 도래인들이 거센 현해탄의 파도와 싸우며 쓰시마의 항구에 도착했을 때 어머니 품안처럼 물이 잔잔한 항구의 이름을 ‘어머니’항으로 불렀는데 이 말이 한자어로 ‘엄원(嚴原)’이 되었고 이를 일본어로 읽어 ‘이즈하라(嚴原)’항구가 됐다는 것이다.



단지 말의 뿌리로만 추정하는 게 아니다. 저 유명한 김정호의 ‘대동여지도’엔 대마도가 분명히 조선땅으로 기록돼 있다. 성종때의 황희 정승은 “대마도는 예로부터 우리땅으로 고려말기에 국가기강이 허물어져 도적의 침입을 막지 못해 왜구가 웅거하게 됐다”고 말했고 ‘동국여지승람’에는 “대마도가 경상도 계림땅에 예속됐다”고 했으며 영조때 실학자 안정복은 “대마도는 우리의 부속도서로 신라, 고려이래로 우리의 속도(속한 섬)로 대해 왔다”고 했다.



또 정조때 편찬한 ‘증보동국문헌비고’에는 “대마도가 지금 비록 일본의 폭력으로 강제 편제되었으나 본래는 우리나라에 속했던 까닭에 섬안의 언어와 의복이 조선과 똑같았다. 대마도민 자체가 스스로를 일본의 일부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했다.



12세기말 일본의 승려가 지은 ‘산가요약기(山家要略記)’에 “대마도는 고려가 말을 방목해 기른 곳이다. 옛날에는 신라 사람들이 살았다”는 기록이 있고 심지어 풍신수길이 조선 침략을 위해 만든 지도인 ‘팔도전도’에는 독도는 물론, 대마도도 조선땅으로 표기해 ‘공격대상’으로 삼았다니 응당 찾아야 할 우리 땅이 아닌가.



어찌 할 것인가.

방법은 간단하다.

일본의 수법을 그대로 취하면 된다.


틈만 나면 대마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국제기구에 제소해, 분쟁지역화 하는 것이다.
없는 것도 지어내는 일본인데 조선시대까지 관리를 파견한 한반도의 부속도서 대마도가 우리의 땅이라는 얘기를 왜 못 하는가.



이미 일본땅인데 너무 억지는 아닐까?
천만의 말씀, 만만의 콩떡이다.
대마도가 한국땅이라는 사실을 당당하게 선포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있다.
바로 이승만이다.



지난 3일 일본 NHK방송은 1948년과 1949년 이승만 대통령이 두차례에 걸쳐 대마도가 한국령이라고 주장을 펼쳤지만 일본 정부가 특별한 대응을 하지 않아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사실 일본 정부는 커다란 위기감을 가졌으며 “만일 유엔이 승인하면 (대마도가) 일본 영토에서 제외된다"며 대응책을 모색한 외무성 극비문서의 존재가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만일 전후 한국 정부가 좀더 국제이슈화의 노력을 기울이고 일본이 지금의 한국 정부처럼 냄비소리 요란한 대응을 했더라면 대마도는 이미 오래전 우리 땅이 됐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 독도를 일본이 떠들 때마다 더 큰소리로 외치자. “우리의 땅 대마도를 한국에 반환하라"고.



robin@newsis.com



(출처)

http://www.newsis.com/article/view.htm?cID=article&ar_id=NISX20080715_0008335219
   
이름아이콘 천지일보
2011-10-18 19:00
천지일보 (펌)

2011년 08월 17일 (수)

장요한 기자 hani@newscj.com

독도·대마도 영유권 연계 전략 실효성 있을까


▲ 대마도가 한국 땅으로 표기된 ‘청구도 동래부 기장현’ 지도. (연합)


공격 전략으로 ‘대마도 영유권’ 주장 제기돼

[천지일보=장요한 기자] 최근 일본의 독도 영유권을 쟁점화하기 위한 침탈 야욕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면서 ‘독도와 대마도의 영유권 문제 연계 전략’이 또다시 거론되고 있다.


일본 자민당 의원들이 울릉도를 방문하기 위해 김포공항에서 소동을 일으킨 데 이어 ‘2011 일본 방위백서’에서도 독도 영유권을 표시하고 더욱이 IHO(국제수로기구)에 동해를 일본해 단독 표기로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일본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최동국 한빛코리아 대표는 “독도 일본 의원까지 직접 나서 울릉도 방문을 강행하려는 심각한 사태에 이르렀다”며 “이제 공격적인 전략 측면에서 ‘대마도 영유권’을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001년 대마도 영유권 내용을 ‘대마도는 우리 땅’이라는 노래 가사에 담은 최 대표는 ‘대마도 영유권’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의 독도 전략에 말려들지 않도록 무대응으로 나가되 대마도로 쟁점 대상을 전환시켜 대마도를 국제사회에 알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본이 독도문제를 제기할 때마다 항의성 시위나 조용한 외교로는 독도를 지킬 수 없는 한계 지점까지 왔다는 것이다.

마산시의회는 지난 2005년 일본 시마네 현에서 독도를 두고 ‘다케시마의 날’로 제정한 것에 대응해 ‘대마도의 날’을 정했다. 조선 초기 이종무 장군이 대마도를 정벌하기 위해 출정한 6월 19일을 대마도의 날로 정해 기념하고 있다.

이어 부산에서도 70여 개 시민단체가 대마도의 날’을 선포했다. 당시 주최 시민단체였던 바다사랑실천운동시민연합 최진호(부경대 명예교수) 상임의장은 우리의 독도를 지키고 우리 땅인 대마도를 되찾기 위해서는 ‘대마도 영유권’을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의장은 “여야 의원이 ‘대마도의 대한민국 영토 확인 및 반환 촉구 결의안’을 발의한 지 벌써 3년이 지났다”며 “심의는커녕 (우리 국회의원이) 우리 땅 대마도를 방문했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고 이 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신중한 입장을 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부경대 대마도연구센터 심민정 연구위원은 “아직까지는 연구 자료 등을 볼 때 대마도를 우리 땅으로 보기는 어렵다”며 “대마도를 우리 땅이라고 주장한다면 독도도 일본 땅이라고 주장할 수 있는 오인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독도수호전국연대 최재익 회장도 “대마도가 우리 영토라는 것은 억지가 있다”며 “독도가 분쟁화된 것을 사실상 인정하고 우리도 일본과 똑같이 억지로 주장한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독도도 해결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의 강력한 의지로 독도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newscj.com/news/articleView.html?idxno=92070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command=body&no=301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68    Re..러시아만 믿고 지름길 찾던 우주개발… 결국 대국민 정치쇼로.. [6] 조선일보 2012-05-29 3939
267 문재인 “안철수와 단일화 넘어 공동정부로 가야” [1] 한겨레 2012-05-11 2165
266 통일, 비용보다 이익이 훨씬 크다 [3] 매일경제 2012-04-06 3807
265 ‘사직동팀’도 울고갈 그들의 사찰 보고서 [1] 시사인 2012-04-05 2456
264 '알바'니까 청춘이다? 청소년 시간제 근무 44만명 [2] 아시아경제 2012-03-19 2558
263 '망가진' 엠마뉴엘, 반(反)성형 캠페인 나섰다 [3] 머니투데이 2012-03-12 3150
262 애정녀1 -한나라당 돈봉투 사건 퐁당퐁당 당수 2012-02-23 2462
261 북한의 과학기술과 남북 경협의 미래 [3] 새세상연구소 2012-01-13 2471
260 - 검찰을 떠나면서 - 박성수 부장검사 [1] 한겨레 2012-01-05 2139
259 일반 한빛코리아 대표님 새해에는 더 많이 복 많이 [2] 아리랑 2011-12-25 1374
258 독도·대마도 영유권 연계 전략 실효성 있을까 [4] 천지일보 2011-10-18 3154
257 서화숙 "이승만은 독재자며 그의 역사적 평가는 이미 끝났다"(동.. [2] Youtube 2011-09-29 3061
256 수고하십니다. 서은정 2011-09-28 1380
255 곽노현 교육감 부인 정희정님의 편지입니다~~~ [5] 미디어다음 2011-09-01 2656
254 ‘KBS의 친일-독재 찬양방송’에 끝까지 맞설 것이다! [2] 비상대책위원회 2011-08-22 2722
253 독도는 조용하게..동해는 시끄럽게 ‘투트랙 외교’로 간다 [5] 서울신문 2011-08-17 3167
123456789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