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자유게시판
작성자 연합뉴스
작성일 2017-08-11 (금) 18:15
ㆍ추천: 0  ㆍ조회: 325      
중국-인도 국경분쟁 위기 고조…印, 국경부근 주민 철수령
중국-인도 국경분쟁 위기 고조…印, 국경부근 주민 철수령

송고시간 | 2017/08/11 10:57



[그래픽] 중국-인도 국경분쟁 위기 고조…국경지역 대치 상황


中도 미사일·탱크 배치하고, 로켓포 훈련


중국군과 인도군의 국경지역 대치 상황
홍콩 동방일보 홈페이지 캡쳐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과 인도의 국경분쟁이 해결 조짐을 보이지 않으면서 인도 국경 부근 주민에게 철수령이 내려지고, 중국군이 화력을 강화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11일 홍콩 동방일보가 인도 현지매체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인도군은 분쟁 지역인 도카라에서 35㎞ 떨어진 마을 주민 100여 명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다.


중국-인도-부탄 3개국 국경선이 만나는 도카라(중국명 둥랑<洞朗·부탄명 도클람>)에서는 지난 6월 16일 중국군의 도로 건설에 따른 갈등이 불거져, 인도군과 중국군의 대치가 두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 대피 명령은 인도군과 중국군의 충돌에 대비해 주민 안전을 위해 내려진 조치로 보인다. 일부에서는 인도군 1천여 명의 증원을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인도 언론에 따르면 인도군 제33군 소속 3개 사단이 20여 일 전 국경 방면으로 이동했으며, 최정예 부대는 이미 작전지역에 진입했다.

이들 병력은 인도와 중국의 국경 지역인 시킴에서 500m∼20㎞ 떨어진 인도 동북부 지역에 배치됐다.

아룬 자이틀리 인도 국방부 장관은 "인도군은 1962년의 전쟁에서 교훈을 배웠으며, 지금은 어떠한 국가안보 위협에도 대응할 능력을 갖췄다"며 "인도군은 이를 위해 어떠한 희생도 치를 준비가 됐다"고 주장했다.

3천500㎞에 이르는 국경을 마주하는 인도와 중국은 국경문제로 1962년 전쟁까지 치렀다. 중국군이 인도 영토 깊숙이 진격하는 등 인도 측 피해가 컸으며, 중국군은 한 달여 뒤 승리를 선언하고 철군했다.


중국군 지대공 미사일 훙치-19
2017.3.22 [중국 쥔스81 캡처=연합뉴스]


중국군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려는 듯 전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중국군은 둥랑 지역에 인접한 티베트 지역으로 병력을 증파하고 있으며 지대공미사일 훙치(紅旗), 탄도미사일 둥펑(東風), 탱크 등을 실은 열차가 칭하이(靑海)성을 거쳐 티베트로 향했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

중국군은 화력을 과시하려는 듯 중국 서북부 고비(戈壁)사막에서 장거리 로켓포 'PHL03'으로 밤낮을 가리지 않고 포격 훈련을 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중국 매체는 이 장거리 로켓포가 '인도군의 악몽'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일부 관영매체는 "중국군과 인도군의 대치는 이미 '초읽기' 상태로 들어갔으며, 시간이 갈수록 지나고 있어 피할 수 없는 결과를 향하고 있다"며 인도군의 즉각적인 철군을 주장했다.

ssahn@yna.co.kr


=====================================
■ [유튜브] 타우러스-평양 가상 타격 장면 동영상! (2017-07-05 17:23)






타우러스-평양 가상 타격 장면




이름아이콘 연합뉴스
2017-08-11 18:18
(출처)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8/11/0200000000AKR20170811067600074.HTML?from=search
   
이름아이콘 연합뉴스
2017-08-11 18:27
北 잠수함 탄도탄 사출시험.."핵잠수함 필요성" 제기돼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3&command=body&no=483

.
   
이름아이콘 조선일보
2017-08-11 18:28
한국 로켓인력,인도의 4%…예산은 美(NASA)의 1%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6&command=body&no=411

.
   
이름아이콘 조선일보
2017-08-11 18:31
[국가 핵심 기술인 로켓, 왜 낙오됐나] [1]

1998년 정부의 명령 - 소형 로켓 개발 중인데
느닷없이 "우주 로켓 만들라"… 독자개발 대신 기술도입으로

http://www.hanbitkorea.com/technote7/board.php?board=free&page=6&command=body&no=412

.
   
이름아이콘 아저씨
2017-08-13 15:04
음..

우리 '정은이와 측근 아해들'은 보거라!~

여기 한반도(조선반도) 에서 '전면전'은 없을 것 같지?

응??

여기서 '북침 전면전!'은 일어난단다.

전쟁은,

남쪽에서 시작된단다.

물론,

미국, 중국 아이들이야 원하지 않겠지.

근데..

그 아해들 뜻대로..

세상이 움직이지는 않는 거란다.

-끝-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74 “핵물질 시설 신고와 생산중단 - 조건부 종전선언 교환 현실적”.. [4] VOA 뉴스 2018-10-15 98
373    [시론/안드레이 란코프]북한의 영악한 ‘트럼프 관리’ [3] 동아일보 2018-10-16 66
372 [9월 평양공동선언 전문] [2] 중앙일보 2018-09-20 111
371    [평양공동선언] 군사분야 합의서 전문 [1] 연합뉴스 2018-09-20 76
370 [중앙시평] 문재인 대통령의 ‘위대한 후퇴’ [2] 중앙일보 2018-08-04 129
369    경제위기의 기승전결 [1] 매일경제 2018-10-29 26
368 [사설] 세계경제 재앙을 예고하는 두 가지 충격 [1] 매일경제 2018-07-06 132
367 [공동성명 전문] 北美, '통큰 주고받기' 첫발 뗐다 [3] 프레시안 2018-06-14 175
366    [글로벌포커스] 한반도 비핵화와 중국 변수 [1] 매일경제 2018-09-11 83
365 [전문]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5] KBS 2018-04-27 245
364 타우러스-평양 가상 타격 장면 동영상! [6] 유튜브 2017-07-05 826
363    한국의 나로호와 북한의 은하-3 (광명성)의 비교 [3] 우주발사체 2018-10-15 93
362    비핵화 없는 평화는 가짜다. [1] 매일경제 2018-04-26 171
361    기자회견 전문-김정은"북한 와달라"트럼프 "5월 안에 만나고 싶다.. [1] SBS 2018-03-10 211
360    [사설] 한반도에 ‘핵 있는 평화’ 란 없다. [1] 중앙일보 2018-01-26 243
359    北 평화공세의 세가지 숨은 속내 [3] 매일경제 2018-01-03 266
12345678910,,,24